"모바일로 간편하게"...주식거래계좌 3천만개 눈앞

모바일 주식 거래 시스템...20~30대 젊은 층 유입
미중 무역갈등 완화 기대...해외주식 계좌 개설
  • 박상철 / 2020-01-20 14:01:48
  • -
  • +
  • 인쇄

 

 국내 주식거래 활동계좌 수가 3천만개 돌파가 목전이다.

 

금융투자협회가 20일 지난 16일 기준 국내 주식거래 활동계좌 수가 2천944만9천700개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활동계좌란 저금, 인출, 계리 따위의 일정한 거래가 실제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은행 계좌를 말하는 것으로 최근 6개월 동안 주식매매 실적이 없는 비활동계좌를 제외한 증권계좌를 말한다. 

 

주식거래 활동계좌는 2015년 2천만개를 넘은 이후 2018년 코스피가 1월부터 사상 최고치인 2,600선을 넘은  계좌가 연간 223만개나 늘었다.

 

지난해 연말 기준 계좌 수는 2천935만6천620개로 1년 전보다 233만5천547개가 늘어났으며 연간 증가 폭은 2009년의 385만9천758개 이후 10년 만에 최대로 나타났다.

 

지난해의 경우 미중 무역갈등 등의 대외 악재가 있었지만 미국 등 해외증시 활황에 힘입어 해외주식 거래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SEIBro)에 따르면 작년 국내 투자자의 미국주식 거래대금(매수·매도 합계)은 약 309억 달러(약 35조8천억원)로, 전년보다 37.4% 증가했다.

 

해외 거래계좌 증가에는 주식 거래 수요를 겨냥한 증권사들의 판촉 경쟁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국내주식 투자자들이 해외주식 거래용으로 다른 증권사의 계좌를 새로 개설한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식투자에 처음 입문하는 젊은 층의 해외주식에 대한 관심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모바일 플랫폼 등의 발달도 젊은층의 가입이 늘어난 것도 증가 요인으로 작용했다. 증권사들은 최근 몇 년간 은행의 모바일 뱅킹 등과 연계한 계좌 개설 채널을 대폭 늘렸다.

 

한국투자증권의 경우 작년 3월부터 카카오뱅크에서 증권 계좌 개설 서비스를 시작해 현재까지 116만 계좌를 개설했다. 카카오뱅크를 통해 증권 계좌를 튼 고객의 약 80%는 20∼30대다.


증권사 관계자는 "핀테크 발달로 새로운 플랫폼을 통해 젊은 층이 주식시장에 많이 진입하게 되면 국내 증시에 한층 활기가 돌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

TODAY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