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노폴리 멤버 정재훈, 3년 암투병 끝 지난 3일 별세...향년 33세

  • 노이슬 기자 / 2020-06-05 17:15:34
  • -
  • +
  • 인쇄

[하비엔=노이슬 기자] 가수 정재훈이 지난 3일 사망했다. 항년 33세.

 

▲아트코리언 제공

 

5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정재훈은 지난 3일 숨졌다. 정재훈은 3년간 암 투병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정재훈은 밴드 모노폴리 보컬 출신으로 2007년부터 2014년까지 7년간 밴드 활동을 해왔다. 대표곡으로 '강릉가고 싶어', '마리아', '너의 나' 등이 있으며 미술 분야 아티스트와 협업을 해온 아티스트다.

정재훈은 투병 중인 지난 4월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근황 사진을 직접 올리며 "천천히 조금씩 회복중~난 할수있다~이겨낸다~!!"고 희망을 드러낸 바 있다.

 

하지만 2개월여만에 안타까운 소식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

TODAY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