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콜'→'승리호'·'차인표'까지...자체 제작 韓영화로 서비스 발돋움

  • 노이슬 기자 / 2020-11-24 09:56:05
  • -
  • +
  • 인쇄

[하비엔=노이슬 기자] 넷플릭스(Netflix)가 다양한 장르의 수준 높은 한국 영화를 접할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로 발돋움한다.


송중기, 김태리 주연의 <승리호> (감독 조성희), 오는 11월 27일 공개되는 박신혜, 전종서 주연의 <콜> (감독 이충현), 그리고 내년 1월 1일 공개되는 차인표, 조달환 주연의 <차인표> (감독 김동규)를 시작으로 한국 창작자가 빚어낸 콘텐츠가 넷플릭스 영화로 전 세계 팬들의 스크린을 찾아간다.
 

 

2017년 공개된 봉준호 감독의 넷플릭스 영화 <옥자>부터 시작된 넷플릭스와 한국 영화 창작 생태계의 동행은 점차 확대되고 있다. 올해 4월 넷플릭스 영화 <사냥의 시간>이 전 세계 팬들의 호평을 끌어낸 바 있으며, 지난 9월에는 <#살아있다>가 넷플릭스를 통해 다시 한번 전 세계에 소개되며 아시아는 물론 북미와 남미, 유럽 각국에서 한국 영화의 위상을 확인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넷플릭스는 이번 세 편의 한국 넷플릭스 영화 공개와 더불어, 향후 자체 제작 작품을 비롯한 한국 영화의 매력을 보다 다양한 방식으로 전 세계에 소개해 엔터테인먼트의 즐거움을 추구해 나갈 계획이다.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 동남아시아, 호주 및 뉴질랜드 콘텐츠 총괄 VP는 “2020년은 한국 영화계에 있어 봉준호 감독과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 넷플릭스 영화 <사냥의 시간>의 전 세계 동시 공개, 넷플릭스를 통한 <#살아있다>의 해외 돌풍 등 넷플릭스와 한국 영화계에 있어 주목할 만한 일이 많았다”라며 “넷플릭스가 본격적으로 한국 창작 생태계와 함께 수준 높은 한국 영화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마련돼 가슴 벅차다”고 말했다. 이어, “훌륭한 이야기는 언제 어디서든 만들어지고 사랑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한국 창작자가 만든 넷플릭스 영화를 비롯해 다양성과 재미로 전 세계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메리크리스마스 유정훈 대표는 "<승리호>는 동일한 세계관을 바탕으로 시리즈 영화 및 스핀오프 영상 콘텐츠는 물론 웹툰, 게임 등 다양한 콘텐츠로의 IP확장을 전제로 제작된 영화다. 현재 전 세계에서 대규모 유행인 코로나 19의 상황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 콘텐츠 유통에 대한 기존 환경 및 디지털 사이의 경계가 점차 허물어지고 있다는 점, 그리고 후속적인 슈퍼 IP 확장에 박차를 가해 글로벌 시장의 높은 성공 가능성에 대한 기반조성을 위해 더 이상 개봉을 연기할 수만은 없다는 판단하에 국내 관객은 물론 전 세계 관객들에게 가장 성공적으로 <승리호>를 선보일 수 있는 방법으로 넷플릭스를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NEW 영화투자배급사업부 김재민 대표는 “감독과 배우, 제작진이 최선을 다한 작품을 폭넓게 선보일 최적의 시점과 방안을 고심했다. <콜>은 일찍이 국내외 영화계의 높은 관심을 받아온, 전 세계 장르영화 팬들을 사로잡을 매력이 충분한 작품이다. 새로운 한국 영화가 글로벌 관객들과 소통하며 K무비의 위상이 더욱 높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어바웃필름 김성환 대표는 “한국 영화가 전 세계 팬들의 사랑을 받는 현시점에, 신선한 아이디어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는 <차인표>가 넷플릭스를 타고 한국 및 해외 팬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게 되어 고무적이다. 새해 첫날 공개되는 만큼 <차인표>와 함께 모든 분이 웃음 가득한 한 해를 시작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넷플릭스가 단독 공개하는 <승리호>, <콜>, <차인표>는 최대 30개 언어 자막, 최대 5개 언어 더빙과 함께 190여 개국 넷플릭스 회원들에게 공개된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

TODAY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