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오일 유조차 기사, 정유사 최초 노조 결성 후 ‘총파업’ 돌입

  • 홍세기 기자 / 2022-06-21 14:53:15

[하비엔=홍세기 기자] 에쓰오일 유조차 기사들이 정유사 가운데 처음으로 노조를 결성한 후 총파업에 나섰다. 


민주노총 화물연대 오일-탱크로리지부는 21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에쓰오일 본사 앞에서 가진 총파업 출정식을 통해 “에쓰오일에 10년간 오르지 않은 운송료 인상 요구안을 포함, 3차례에 걸쳐 화물연대를 통한 정식공문을 발송하고 협상을 요구했으나 묵묵부답이었다”며 “투쟁으로 불합리한 구조를 송두리째 바꾸겠다”고 밝혔다. 

 

▲ 민주노총 화물연대 오일-탱크로리지부의 총파업 출정식 모습. [사진=하비엔]

 

이어 “지난 7일 화물연대 총파업에 연대해 파업을 시작한 지 15일째 접어들었다. 이제는 전국적으로 정유사 화물노동자들과 파업을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출정식 후 에쓰오일 측에 ▲주유소와 운송인들의 기본 생존권 보장 ▲운송사(하청)와 계약 해지 후 운송인 직접 고용 ▲운송인 부담 물량 관리비 8% 에쓰오일 부담 ▲영업이익 운송인들에게 공정 분배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한 단체교섭안을 제출했다. 

 

현재 에쓰오일과 계약된 물류회사 소속 기사 가운데 일부는 지난 4월 화물연대 인천지역본부에 가입해 화물연대 파업에 동참하고 있다. 반면 SK이노베이션,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 3사는 계약된 물류회사 기사들이 화물연대에 가입하지 않아 파업에 참여하지 않았다.

이날 조정환 오일-탱크로리 지부장은 “에쓰오일이 유가 급등으로 유례없는 흑자 행진을 하고 있지만, 유조차 운송인들은 열악한 시설과 운송료에 고통받고 있다”며 “에쓰오일뿐 아니라 다른 정유사 운송인들도 열악하기 때문에 계속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여행1
  • 여행2
  • 여행3
  • SRT
  • e
  • 말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