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과기정통부, 차세대지능형교통체계 전국 구축 맞손

LTE-V2X 조기 실증·고속도로 병행구축 시범사업 올해부터 단계적 추진키로
  • 문기환 기자 / 2021-08-26 10:59:21
▲26일14시 정부세종청사에서 C-ITS 공동작업반 관계자들이 Kick-off회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좌로부터)지능형교통체계협회 김수지 기술표준센터장,한국도로공사 설운호 스마트도로연구단장,국토교통부 김정희 자동차정책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강도현 정보통신정책관,전자기술연구원 임기택 모빌리티플랫폼연구센터장, 정보통신기술협회 이은향 방송통신인프라단장.

 

[하비엔=문기환 기자] 국토교통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차세대지능형교통체계(C-ITS)의 전국 구축계획에 대해 협의를 완료하고, 양 부처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C-ITS 공동작업반을 구성해 C-ITS 전국 구축을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C-ITS 공동작업반은 국토부, 과기정통부, 전자기술연구원, 도로공사, ITSK, TTA으로 구성됐다. 

첫 단추로 8월 26일, 양 부처는 C-ITS 공동작업반 킥오프 회의를 개최하고, LTE-V2X방식의 실증계획, 향후 공동작업반 운영계획 등을 논의했다.

C-ITS는 차량과 차량, 차량과 도로 간 통신으로 교통위험정보 등을 차량 센서거리(150~200m)보다 먼 거리에서 미리 공유하여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지원 인프라로, 정부는 한국판 뉴딜에 따라 올해부터 전국 주요도로를 대상으로 C-ITS 구축을 추진 중에 있다.
 

그동안 국토부와 과기정통부는 C-ITS 구축에 필요한 통신방식에 대해 기술성숙도, 국제적 동향 등을 면밀히 검토했으며, 다양한 통신방식의 실증을 거쳐 사업을 추진하는 것으로 협의했다.

세부적으로는 LTE-V2X 방식을 조기에 실증(~‘22)하고 일부 고속도로에 병행방식(WAVE+LTE-V2X) 시범사업(~’23)을 거쳐 오는 2024년 이후 단일표준 하에 전국으로 확산하는 단계적 계획을 수립했다.

특히, 고속도로 시범사업은 국제 동향의 변동성 등에 대응하고 국내 자동차산업과 자율차 경쟁력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해 병행방식으로 구축을 추진하되, WAVE 방식은 올해 4분기부터 구축에 착수하고 LTE-V2X 방식은 실증 종료(‘22년말 예상) 즉시 구축에 착수한다.

이후 실증 및 시범사업 결과, 국제동향 등을 종합 고려하여 미래지향적인 관점에서 단일 통신방식으로 전국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 (좌로부터)지능형교통체계협회 김수지 기술표준센터장,한국도로공사 설운호 스마트도로연구단장,국토교통부 김정희 자동차정책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강도현 정보통신정책관,전자기술연구원 임기택 모빌리티플랫폼연구센터장, 정보통신기술협회 이은향 방송통신인프라단장.

국토부 김정희 자동차정책관은 “자율주행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제고할 수 있는 C-ITS 인프라를 전국에 조속히 구축해, 자율주행 시대를 앞당길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면서 “C-ITS 공동작업반을 중심으로 양 부처가 긴밀히 협력하여 차질없이 C-ITS가 구축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 강도현 정보통신정책관은 “그동안 양 부처는 글로벌 동향에 부합하고 관련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상호 노력해왔고 오늘에 이르렀다”라고 강조하며, “앞으로도 자율주행 및 차량통신 생태계가 글로벌로 나아갈 수 있도록 부처 간 협력을 통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