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철도-대중교통정보 연계서비스 사업 추진

철도예매 앱 코레일톡으로 버스노선·환승정보까지 한 눈에
국토부·철도공사·지자체 맞손, 철도-대중교통정보 연계 서비스
  • 문기환 기자 / 2022-02-08 10:57:18
이미지 상 RaaS 1단계 : 밀양역 대중교통 연계 사례, ’21년 시범사업/ 이미지 하 RaaS 단계별 추진 로드맵

 

[하비엔=문기환 기자]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는 철도 이용 편의 개선을 위해 지자체와 협력해 철도-대중교통정보 연계서비스 사업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철도-대중교통 정보연계서비스는 별도의 앱·포털사이트 이용 없이 철도예매 앱(코레일톡)에서 철도역 중심의 버스노선과 탑승장소, 실시간 위치 등 목적지까지 환승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그동안 철도이용객은 코레일톡에서 열차에 관한 정보를 얻었으나, 이제는 최종목적지까지 도달하기 위한 대중교통 통합정보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개선한다.

또한, 국토부와 철도공사는 철도-대중교통 정보연계에만 국한하지 않고, 이를 보다 확장한 철도기반의 통합정보플랫폼(RaaS) 구축도 추진할 계획이다.

철도기반의 통합정보플랫폼(RaaS)은 통합교통서비스(MaaS, Mobility as a Service)를 활용하되, 철도를 중심으로 한 통합교통정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도입했다.

이를 통해 철도와 지역의 다양한 대중교통 정보를 철도이용자의 수요에 기반하여 종합적으로 제공함으로써 이용자에게 필요한 관광정보 등에 보다 쉽게 접근하고, 용이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대중교통정보 연계는 RaaS 1단계 서비스로 향후, 관광‧지역행사 등 관광정보연계(2단계),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를 위한 경제정보연계(3단계)도 순차적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특히 관광·경제정보연계는 일률적인 정보가 아닌 지자체에서 지역의 특성을 고려해 이용자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협업모델로 만들어 갈 예정이다.

 

국토부 강희업 철도국장은 8일 지자체와 협력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한 ‘철도와 대중교통 정보연계서비스 제공을 위한 협의회’에서, “이번 철도-대중교통정보 연계를 시작으로 지자체와의 협업을 통해 보다 진화된 철도서비스를 제공하고, 800만명이 이용하는 코레일톡을 지역 홍보매체로 활용하는 등 다양한 상생발전 모델을 개발해 지역 발전에도 기여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여행1
  • 여행2
  • 여행3
  • SRT
  • e
  • 말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