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픽사 '루카', '소울' 이을 감성충만 힐링 어드벤처

  • 노이슬 기자 / 2021-06-08 08:48:31
  • -
  • +
  • 인쇄

[하비엔=노이슬 기자] 본격적인 여름 극장가 6월 17일 개봉을 앞둔 <루카>가 해외 호평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2021년 극장가의 흥행 포문을 열었던 <소울>과 닮은꼴 행보를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디즈니·픽사가 선사하는 최고의 여름 선물이 될 <루카>가 폭발적인 반응으로 가득한 해외 호평을 공개했다. <루카>를 먼저 접한 해외 매체들은 "완벽하게 사랑스럽다!" (Awards Radar) "디즈니·픽사가 또 해냈다! 완벽한 즐거움 그 자체다!" (Next best picture) "우정과 수용에 관한 아름다운 이야기" (Film independent) "이탈리아 리비에라에 다녀온 것 같은 기분! 젤라또가 먹고 싶어진다" (Fandango) "음악, 언어, 음식까지! 이탈리아에 보내는 러브레터!" (Mama's geeky) "더운 여름날의 시원한 레몬에이드 같은 영화!" (Discussing Film) 등 아름다운 이탈리아의 여름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바다 괴물 ‘루카’의 특별한 우정에 대해 아낌없이 찬사를 보냈다.
 

 

<루카>는 아름다운 이탈리아 해변 마을에서 두 친구 ‘루카’와 ‘알베르토’가 바다 괴물이라는 정체를 숨기고, 아슬아슬한 모험과 함께 잊지 못할 최고의 여름을 보내는 감성충만 힐링 어드벤처. 

 

지난 1월, 지친 관객들에게 따뜻한 감성과 위로로 극장에 활기를 더하며 큰 사랑을 받은 <소울>에 이어 본격적인 여름의 시작과 함께 감성충만 힐링 어드벤처 <루카>가 몰고 올 마법 같은 흥행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여기에, <루카>는 올해 최고의 화제작 <소울>과 닮은꼴을 공개, <소울>을 이을 따뜻하고 특별한 감성으로 관객들을 찾아올 것을 예고했다.

지구에 오기 전 영혼들이 머무는 ‘태어나기 전 세상’에서 저마다의 성격을 갖춘 영혼이 태어나게 된다는 재미있는 상상력에서 출발한 <소울>은 아직 태어나지도 않은 자들의 영혼을 스크린에 구현해 놀라움을 전했다. 영혼들이 단순한 유령처럼 보이길 원하지 않았던 제작진은 주인공인 ‘조’와 ‘22’, 그리고 새로운 꼬마 영혼들과 멘토 영혼, 길 잃은 영혼, 카운슬러와 영혼 관리자 등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여기에 링컨, 간디, 테레사 수녀 등 위인 영혼까지 등장시키며 디즈니·픽사의 놀라운 상상력으로 작품을 완성 지었다. <소울>이 현실과 상상의 경계를 오가며 새로운 세계를 선보였다면, <루카>는 우리의 현실 속 공존하는 상상의 세계로 관객들을 안내한다. 그리고, <소울>에서 낯선 세상에서 서로를 통해 자신과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조’와 ‘22’처럼, <루카>의 주인공 ‘루카’에게 모험심과 상상력 넘치는 ‘알베르토’와의 만남은 특별한 의미를 갖게 된다. 눈부시게 빛나는 바다, 아름다운 지중해의 햇살, 스쿠터를 타고 달리면서 바라보는 풍경과 새로 만난 친구 ‘줄리아’까지 ‘알베르토’와 함께 만난 새로운 세상은 ‘루카’에게 신나고 짜릿한 경험을 선사한다. 

 

이처럼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은 새로운 도전을 하게 만드는 우정이 가진 마법 같은 힘을 ‘루카’와 친구들의 잊지 못할 여름날의 모험을 통해 환상적으로 담아냈다.


올해 최고의 힐링 무비 <소울>에 이어 관객들에게 놀라운 상상력과 더불어 유쾌한 즐거움을 선사할 디즈니·픽사의 감성충만 힐링 어드벤처 <루카>는 6월 17일 개봉한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

TODAY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