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석X조인성 '모가디슈', 개봉 44일만 330만 돌파...팬데믹 시대의 '구원투수'

-개봉 44일만에 330만 관객 돌파...누적 관객수 350만 목전
-팬데믹 시대 극장가 활력소 불어넣는 구원투수 활약
-미얀마 내전부터 아프가니스탄 사태까지 이어지는 전세계 시의와 맞물려 더 주목
  • 노이슬 기자 / 2021-09-10 08:43:27

[하비엔=노이슬 기자] '모가디슈'가 330만 관객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10일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2021년 최고 흥행작이자 웰메이드 작품 영화 '모가디슈'(감독 류승완)가 개봉 44일만에 330만 관객을 돌파하며 올해 최초 350만 관객 돌파 고지에 바짝 다가섰다.

 

▲개봉 44일만 330만 관객 돌파한 2021년 최고의 영화에 등극한 영화 '모가디슈'/롯데엔터테인먼트

 

영진위 기준 개봉 44일만인 지난 9일 누적 관객수 330만을 돌파한 '모가디슈'는 CGV골든에그지수 97%, 로튼토마토 관객지수 97%로 대한민국과 전세계에서 인정받은 관객 입소문에 이어 올해 미얀마 내전부터 아프가니스탄 사태까지 이어지는 전세계 시의와 맞물려 올해 최고의 이슈작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현실감 넘치는 고립과 탈출 상황에 이끌린 330만 관객들이 극장으로 움직이면서 장기 입소문과 흥행으로 이어진 영화 '모가디슈'는 팬데믹 시대, 극장가의 다시 활력을 불어넣는 진정한 흥행 구원투수로 가을까지 힘을 실어줄 예정이다. 

 

한편 무엇보다 지난해 거리두기 시행 이전 개봉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반도'이후 처음으로 '모가디슈'가 이 같은 흥행 신기록을 쓴 것은 K-무비의 진정한 위력을 가진 관객들이 웰메이드 영화를 보기 위해 극장으로 나선 것이 가장 큰 보탬이 되었다. 

 

이같이 관객들이 힘을 모아 극장가의 위기를 탈출시킨 영화 '모가디슈'는 올해 최초로 350만 관객 돌파 고지까지 밟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 영화 '모가디슈'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상영중이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