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미래차·AI ·DNA 등 핵심산업에 올해 12.2조원 재원 투자

  • 홍세기 기자 / 2022-01-13 13:38:26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8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하비엔=홍세기 기자] 정부가 미래차와 인공지능(AI) 등 핵심 산업에 대한 재정 투자 규모를 작년보다 25%가량 늘리기로 했다. 


정부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혁신성장 빅3 추진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2년 DNA+빅3 산업 집중 육성 실행계획' 등을 논의했다.

빅3 산업이란 미래차,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산업을 말하며, DNA 산업은 데이터, 네트워크, AI 산업을 의미한다. 

기재부는 DNA와 빅3 분야 재정투자 규모를 지난해 9조7000억원에서 올해 12조2000억원으로 25.7% 늘릴 계획이다.

DNA 산업에 대한 재정투자를 지난해 5조3000억원에서 올해 5조9000억원(+11.3%)으로, 빅3 산업에 대한 재정투자를 지난해 4조4000억원에서 올해 6조3000억원(+42.7%)으로 대폭 확대하게 된다. 

특히, 기재부는 미래차와 관련해 전기·수소차 50만대 보급, 레벨3 자율주행차 본격 출시, 내연차 부품기업 100개 이상 미래 전환 달성을 위해 3조40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K-글로벌 백신 허브 구축 등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에 9400억원, 신약 개발·의료기기·재생의료 등에 1조1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아울러 정부는 DNA·빅3 산업에 대해 뉴딜·모태펀드 12조원, 산업은행·기업은행 등의 정책금융 66조원 등 78조원 규모의 자금 조성도 지원한다.

이와 함께 국가전략기술, 신성장·원천기술에 대한 연구개발(R&D), 시설 투자 시 세액 공제 혜택을 주기로 했다. 

DNA 산업과 관련해선 사회 전 분야에서 마이데이터 시행 근거를 마련하는 것을 추진하고 AI 관련 법 제도를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DNA와 빅3 산업은 국가 간, 기업 간 패권 경쟁이 특히 치열한 영역"이라며 "코로나19 위기, 글로벌 공급망(GVC) 약화, 원자재 가격 상승 등 격변의 환경 속에서도 미래 핵심 성장동력으로 착실히 자리매김해 나가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도 재정, 세제, 금융, 규제·제도 개혁 등 네 가지 정책 수단을 총동원해 DNA·빅3 산업을 전방위적으로 지원함으로써 산업을 업그레이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