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순당, 프랑스 까오르 지방 ‘크로쿠스’ 와인 국내 독점 론칭

오퍼스 원 창립 수석 와인 메이커 폴 홉스의 ‘수작’
  • 윤대헌 기자 / 2022-05-18 17:02:31

[하비엔=윤대헌 기자] 국순당은 프랑스 까오르 지방의 ‘크로쿠스’ 와이너리 와인 3종을 국내 독점 론칭한다고 18일 밝혔다.

 

프랑스 까오르 지방은 중세까지 보르도를 능가하는 프랑스 최대 와인 생산지로, 말벡 품종의 원산지다. 

 

▲ 프랑스 까오르 지방 ‘크로쿠스’ 와이너리에서 선보인 와인. [사진=국순당] 

 

‘크로쿠스’ 와이너리는 미국의 유명 와인 ‘오퍼스 원’ 창립 수석 와인 메이커 출신인 ‘폴 홉스’와 1880년대부터 프랑스 까오르 지방에서 와인을 생산해 온 명문 베뜨랑 가문이 협력해 지난 2011년에 공동 설립했다.

 

이곳에서는 프랑스 까오르 지역의 떼루아를 잘 표현한 3곳의 포도밭에서 생산된 말벡으로 와인을 생산한다. 이들 포도밭은 쥐라기 시대부터 충적된 석회암과 점토, 자갈, 화강암으로 이뤄진 토양으로, 그 특징이 그대로 와인에 반영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에 선보인 ‘아뜰리에’는 장인의 작업장을 뜻하는 블렌딩 와인이고, ‘르 까르시페’는 석회암이라는 뜻으로 석회암 떼루아에서 만든 와인이다. 또 ‘라 로슈 메르’는 모석(어머니돌)이라는 의미로, 1억8000만년 전에 만들어진 토양에서 자란 포도를 이용해 만든 와인이다.

 

국순당 관계자는 “크로쿠스 와인은 전 세계적으로 ‘말벡 와인 마스터’로 불리는 폴 홉스가 말벡 품종의 원산지인 프랑스 까오르 지역에서 본인의 양조방식을 통해 만든 와인이다”라며 “신대륙의 양조기술과 말벡 품종의 원산지인 구대륙 떼루아의 조화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여행1
  • 여행2
  • 여행3
  • SRT
  • e
  • 말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