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익 감독 첫 드라마 '욘더' 신하균·한지민·이정은·정진영까지...퍼펙트 라인업 완성

-신하균X한지민X이정은X정진영, ‘믿고 보는’ 퍼펙트 라인업 완성
-과거를 탐색하는 '역덕' 이준익 감독이 그려낼 2032 미래는?
-죽은 아내에게서 온 메시지, 그녀를 만날 수 있는 공간 ‘욘더’
  • 노이슬 기자 / 2021-09-07 13:43:27

[하비엔=노이슬 기자] 티빙 오리지널 ‘욘더’가 신하균, 한지민, 이정은, 정진영의 ‘믿고 보는’ 라인업을 완성했다.


2022년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욘더’(연출 이준익, 극본 김정훈·오승현, 제공 티빙, 제작 영화사 두둥·CJ ENM)는 죽은 아내로부터 메시지를 받은 남자가 그녀를 만날 수 있는 미지의 공간 ‘욘더’에 초대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과학기술의 진보가 만들어낸 세계 ‘욘더’를 마주한 인간군상을 통해 삶과 죽음, 영원한 행복은 무엇인가에 대한 물음을 던진다.
 

▲티빙 오리지널 '욘더' 신하균 한지민 이정은 정진영/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BH엔터테인먼트, 윌엔터테인먼트, FNC엔터테인먼트

 

스크린에서 숱한 명작을 탄생시킨 거장 이준익 감독이 선택한 OTT 진출작이자, 첫 드라마라는 점에서 이목이 집중된다. 신하균, 한지민의 만남은 그 자체만으로 시청자를 설레게 한다. 여기에 수식어가 필요 없는 이정은과 정진영까지 가세해 기대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자신만의 확고한 연기세계를 구축해온 신하균은 아내의 죽음 뒤 공허한 삶을 이어가는 사이언스M의 기자 ‘재현’을 맡았다. 앞서 신하균은 “누구도 경험하지 못한 세계와 ‘재현’이라는 인물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고 밝힌 바 있다. 죽은 아내로부터 만나러 오라는 메시지를 받고 혼란을 겪는 재현의 복잡한 내면을 어떻게 풀어나갈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연기력과 대중성을 모두 갖춘 배우 한지민은 재현(신하균 분)의 죽은 아내이자, ‘욘더’에 속한 존재 ‘이후’를 연기한다. 안락사를 선택하기 직전 의문의 계약을 맺은 이후는 남편 재현을 ‘욘더’로 이끈다. “삶과 죽음을 초월한, 진정한 행복에 대한 이야기다. 이준익 감독님이 이끌어 주실 새로운 세계가 기대된다”라는 소감에서 한지민의 연기 변신을 더욱 기대케 한다.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을 가진 이정은은 사람들을 미지의 공간 ‘욘더’로 초대하는 바이앤바이 운영자 ‘세이렌’으로 분한다. 이정은은 “영화 ‘자산어보’에서 인연을 맺은 이준익 감독님의 첫 번째 드라마라는 사실에 감독님을 믿고 고민없이 흔쾌히 출연했다”면서, “제가 애정하는 신하균 배우와 한지민 배우가 주인공을 맡아 더욱 반가운 마음이 들었다. 세이렌 역으로 활약할 저의 모습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계 없는 배우 정진영은 죽음을 과학으로 접근하려는 뇌과학자 ‘닥터K’를 연기한다. 정진영은 “이준익 감독이 전작과는 전혀 다른 형식과 장르에 도전을 한다. 그 새로운 여정에 함께 하게 되어 설렘과 기대가 크다. 삶과 죽음에 대한 묵직한 성찰이 기대되는 작품”이라고 합류 소감을 전했다.

‘자산어보’ ‘동주’ ‘왕의 남자’ 등으로 한국 영화의 굵직한 한 획을 그은 ‘시대극의 대가’이자, 가장 한국적인 콘텐츠를 만드는 크리에이터 이준익 감독이 완성할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 과거의 탐색을 통해 현재까지 관통하는 유의미한 질문을 던져 온 이준익 감독. 그가 2032년 근 미래를 배경으로 어떤 시대적 통찰을 담아낼지 큰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자산어보’ ‘박열’ ‘동주’ ‘사도’ ‘꾼’을 만든 명품 제작진도 의기투합해 높은 완성도가 기대된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욘더’는 2022년 티빙에서 단독 공개된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