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연상호 연출력+검증된 스토리에 토론토도 반했다..."반드시 정주행 해야해"

-제46회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뜨겁게 불타오르다!
-연상호 감독의 검증된 연출력과 폭발적인 스토리, 배우들의 열연까지 호평
  • 노이슬 기자 / 2021-09-17 09:10:50

[하비엔=노이슬 기자]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의 '지옥'이 제46회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최초 상영된 이후 해외 매체와 관객들에게 뜨거운 지지와 호평을 얻고 있다.


제46회 토론토국제영화제 프라임타임 부문에 초청되어 첫 상영을 마친 '지옥'이 현지에서 뜨거운 반응을 모으고 있다. '지옥'은 예고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제46회 토론토국제영화제 공식 초청된 넷플릭스 '지옥' 티저 포스터

 

토론토국제영화제는 다양한 장르와 스타일의 신작 영화들을 소개하는 북미 지역 최대 규모의 영화제로 '지옥'이 초청된 프라임타임(PRIMETIME) 부문은 TV와 영화의 경계가 모호해진 최근 흐름에 발맞춰 훌륭한 스토리와 연출력으로 새로운 황금시대를 열고 있는 시리즈들을 소개하는 섹션이다. '지옥'의 최초 상영을 본 관객들은 “독창적이었다. '부산행'과는 또 달랐다”, “모든 에피소드에 의도가 있는 것 같았다”, “의장 역은 놀라웠다. 지금까지 최고의 캐릭터” 등의 소감을 남기며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고 있다. 작품을 접한 외신들은 첫 장편 애니메이션 '돼지의 왕'을 시작으로 영화 '부산행', '반도'까지 칸 국제영화제에 초청되며 전 세계를 사로잡았던 연상호 감독의 신작에 다시 한번 뜨거운 지지를 보냈다. 

 

“'부산행'을 연출했던 연상호 감독은 공포와 폭력, 드라마를 독특하고 흥미로운 서사와 혼합하는데 노련하다. 그리고 '지옥'에서 초자연적이고 종교적인 공포에 느와르를 끌어들이며 재능을 더욱 확장시켰다” (BUT WHY THO), “'부산행'의 감독은 그의 웹툰을 인터넷 시대에 경험적으로 체험되는 종교의 발현을 고찰하며 선과 악의 무서운 이야기로 각색했다” (CGMagazine), "연상호는 사람들의 감정과 행동에 근거하여 매혹적인 초자연적인 이야기를 들려준다" (The Mind Reels), “가장 흥미로운 것은 초자연적인 것이 아니라 사람들이 설명할 수 없는 것에서 의미를 찾는 방식” (Cinema Daily) 등 정체불명의 존재가 나타나 지옥행을 예고하면서 혼란에 빠진 사회와 사람들의 다양한 면면을 그려낸 연상호 감독의 깊이 있는 통찰력에 찬사를 보냈다. 미스터리한 현상에 맞서 인상적인 호연을 보인 배우들에 대해서도 “놀라운 연기력과 시나리오의 힘이 언어 장벽을 쉽게 뛰어넘도록 만든다. 자막을 읽고 있었다는 사실도 잊을 정도로 스토리에 깊이 몰입해있었다” (Get Your Comic On), “유아인은 조용하고 인상적인 사이비 교주 캐릭터로서 활약한다” (Pajiba)라며 엄지를 치켜들었다.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을 세계 최초로 관람한 일반 관객들의 반응도 뜨겁다. “반드시 정주행해야 할 다음 한국 넷플릭스 시리즈” (레터박스 Ng***), “확실히 흥미로운 작품이고 나머지 에피소드들이 시리즈 내내 어떻게 전개될지 기대된다” (레터박스 No***), “배우들의 연기에 대한 헌신은 내가 본 어떤 것보다도 놀라웠다” (레터박스 em***), “'지옥'은 앞으로의 에피소드를 더 기대하게 만드는 흥미로운 시리즈다. 초자연적인 내용과 범죄 장르가 잘 섞였다” (트위터 @an***) 등 흥미로운 스토리와 장르적 매력, 배우들의 열연에 고른 박수를 보내며 공개를 기다리고 있는 전 세계 팬들의 기대에 불을 지피고 있다.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최초 상영을 마치자마자 뜨거운 화제의 중심으로 떠오른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은 부산국제영화제, BFI 런던영화제를 거쳐 넷플릭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