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독도 삭제하라"...서경덕, 전 세계 IOC 위원들에게 항의

  • 노이슬 기자 / 2021-07-02 11:35:32

[하비엔=노이슬 기자]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및 전 세계 IOC 위원 전원(102명 중 한국측 제외)에게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의 독도 표기를 삭제하라는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2일 밝혔다.

 

▲도쿄에 위치한 '일본 올림픽 박물관' 앞 오륜기 조형물(좌), 박물관 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에 관한 전시물(우)

 

이번 메일은 지난달 서 교수가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의 독도 표기를 처음 발견한 후 IOC측에 항의 메일을 보냈으나 "일본측에 문의하라"는 답변에 대한 또 한번의 항의 메일이다.

특히 자크 로게 전 IOC 위원장 등 47명의 IOC 명예회원들에게도 같은 내용의 항의 메일을 보내 IOC의 독도에 관한 '이중적인 잣대'를 질타했다.

이번 메일에서 서 교수는 "지난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한반도기의 독도 표기에 대해 일본측은 항의했고, 또한 IOC에서도 한국측에 독도 표기가 정치적인 문제라며 뺄 것을 권고하여 한국은 이를 받아 들였다"며 2018년도의 상황을 설명했다.

 

또한 그는 "하지만 IOC는 현재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는데, 독도 표기가 '정치적인 의도'가 아닌 '지형학적 표기'라는 일본측의 일방적인 주장을 받아들여 독도 표기를 빼라고 권고하지 않고 있다"며 형평성 논란을 지적했다.
 

현재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작은 점으로 독도를 표기한 일본 지도(좌), 독도의 올바른 표기 방법을 일본측에 알려준 지도 예시안(우)

 

특히 서 교수는 "가장 중립적인 입장을 고수해야 할 IOC가 이런 편파적인 행동을 취하는 것은 '올림픽 정신'에도 위배되는 행위다. 일본측이 독도 표기를 뺄 수 있도록 최대한 빠른 조치를 취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서 교수는 항의 메일에 지리적, 역사적, 국제법적으로 독도가 한국 영토임을 증명하는 영문자료도 함께 첨부했다.


한편 서경덕 교수는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 및 조직위원회측에 독도 표기를 삭제하라는 항의 메일을 지속적으로 보내고 있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