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철도차량부품 연구개발사업 본격 착수

친환경 고속철도차량 핵심부품 국산화…2025년까지 핵심부품 15종 개발
  • 문기환 / 2021-05-07 10:44:50
  • -
  • +
  • 인쇄
▲ 2021년 개발 추진 예정 : 부품 10종 
▲ 2021년 개발 추진 예정 : 부품 10종 

[하비엔=문기환 기자] 국토교통부는 주요 철도차량부품의 국산화를 확대하고, 미래 세계철도시장에서의 국제적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2021년 철도차량부품 연구개발사업을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부품 국산화 등을 위해 15종류의 핵심 철도차량부품 연구개발은 6년 기간에 국비 1270억원을 투자하는 사업이다. 

철도차량부품 연구개발사업은 크게, ‘시장진입형 부품 국산화’와, ‘미래시장 선도형 부품개발’ 2개의 중점분야에서 총 15개의 부품을 연구개발하는 세부과제로 구성된다.

먼저, ‘시장진입형 부품 국산화’를 위해 수요가 많으나 수입의존도가 높은 주요 10개 부품을 독자기술로 개발, 성능검증을 지원함으로써 안정적 부품 공급망 구축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미래시장 선도형 부품개발’은 미래 시장선도가 가능하고 잠재 시장규모가 큰 선도형 부품 5종에 대한 기술 개발과 성능검증을 지원하여 국내 부품산업 시장경쟁력을 높이고 세계시장 진출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개발을 통해 KTX 및 KTX-산천을 대체하여 한국의 차세대 주력 고속열차로 운행될 동력분산식 고속차량(EMU-250, EMU-320)의 핵심부품 10종을 비롯해 도시철도차량용 부품 3종, 트램용·물류 차량용 각 1종 등 총 15종의 철도차량부품을 2025년까지 개발하게 된다.

전체 연구개발사업은 지난 2020년 4월에 부품 3종의 개발을 착수하며 시작했으며, 2021년에는 부품 10종류의 개발을 추가로 착수, 전체 15개의 부품 중 13개의 부품 개발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된다.

지난해 4월 개발에 착수한 제동디스크, 모듈형 주회로 차단시스템, 공조시스템 등 부품 3종은 현재 상세설계안을 마련 중이며, 올해 개발에 착수하게 되는 EMU 고속차량용 댐퍼, 공기스프링, 판토그래프 등 부품 10종에 대해서는 올해 안으로 개념설계안과 기본설계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전 세계 철도시장은 232조원 규모로 연평균 2.6%의 고성장 산업분야이며, 철도차량부품 시장은 72조원 규모로 전체 철도시장의 31%에 해당한다.

이 중 우리나라의 철도차량부품시장 점유율은 0.9조 원으로 세계 철도차량부품 시장의 1.3%에 불과하고, 국내 부품업체의 대다수는 영세한 중소기업으로 이뤄져있어 부품업계의 육성이 시급한 상황이다.

국내 철도차량부품업체는 약 280여개로 이중 97.5%가 종업원 수 50명 미만, 85%가 종업원 수 20명 미만의 중소기업이다. 

국토교통부 강희업 철도안전정책관은 “앞으로도 철도차량부품업계의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며, 이번 부품개발사업을 통해 독자적인 기술력과 경영능력을 갖춘 국가대표 강소기업이 육성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 “미래선도형 부품개발로 세계시장에서 대한민국 브랜드 가치가 성장 발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토교통부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은 7일 오후 2시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에서 '2021 철도차량부품개발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한다.

착수보고회에는 사업 참여기관인 국토교통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철도 운영기관, 차량부품제작사, 인증기관 및 관련 중소기업 등 사업 관계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

TODAY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