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서경덕, 한글날 맞아 中 '한국임시정부요인거주지'에 한글간판 기증

-송혜교, 지난 10년간 매년 기녀일 맞아 서경덕과 뜻 깊은 후원
-이준열사기념관과 일본 우토로 마을에 대형 한글 안내판 설치한 이후 세 번째 기증
-대형 목재 안내판 한국어 및 중국어로 제작해 정문 입구에 설치
  • 노이슬 기자 / 2021-10-09 18:40:43

[하비엔=노이슬 기자] 575돌 한글날을 맞아 배우 송혜교와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의기투합해 중국 가흥에 위치한 '한국임시정부요인거주지'에 대형 한글간판을 기증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기증한 대형 목재 안내판은 한국어 및 중국어로 제작해 정문 입구에 설치됐다.

 

▲중국 가흥에 위치한 '한국임시정부요인거주지'에 대형 한글간판을 기증한 모습

 

이 둘은 네덜란드 헤이그에 위치한 이준열사기념관과 일본 우토로 마을에 대형 한글 안내판을 설치한 이후 세 번째 기증이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해외에 있는 독립운동 유적지에 한글 간판이 아직 없는 곳들이 있어 꾸준히 기증 작업을 펼치는 중이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해외에 남아 있는 대한민국 역사 유적지들의 상황도 썩 좋은 편은 아니다. 이럴수록 우리가 더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번 대형 한글간판 기증은 서 교수가 추진하고 후원은 배우 송혜교가 맡았다.

 

한편 송혜교와 서경덕은 지난 10년간 역사적인 기념일 때마다 해외에 있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에 한국어 안내서, 한글 간판, 부조작품 등을 지금까지 29곳에 기증했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