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웹툰, ‘빈껍데기 공작부인’ NFT 발행…국내 최초 ‘제너러티브 웹툰’

트레져스클럽과 협업, 오는 22일 총 7777개 판매
  • 노유정 기자 / 2022-01-11 09:55:47

[하비엔=노유정 기자]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웹툰 ‘빈껍데기 공작부인’이 국내 최초로 제너러티브 웹툰 NFT로 구현된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오는 22일 NFT 제너러티브 아트 전문 프로젝트인 트레져스클럽과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Kakao entertainment X Treasures Webtoon 빈껍데기 공작부인 NFT 콜렉션’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 ‘빈껍데기 공작부인’ NFT 발행 이미지. [사진=카카오엔터]

 

트레져스클럽은 카카오의 암호화폐인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하는 대표적인 NFT 제너러티브 아트 전문 프로젝트다. ‘제너러티브 아트’는 컴퓨터의 알고리즘을 통해 아트웍을 무작위로 조합해 작품을 완성하는 디지털 아트의 한 형태를 말한다.

 

‘빈껍데기 공작부인’은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 약혼남에게 철저히 이용당하고 죽음을 맞이한 주인공 ‘이보나’가 기적처럼 과거로 되돌아오면서, 다시 한 번 자신의 삶을 재건해 나가는 여정을 그린 로맨스 판타지다. 이 작품은 현재 카카오페이지에서 누적 조회수 약 1억1000만뷰(웹툰·웹소설 합산)를 기록하고 있다.

 

카카오엔터는 ‘빈껍데기 공작부인’에 등장하는 신수·마수 캐릭터와 주인공의 장신구 아이템을 중점적으로 활용하고, 트레져스클럽 마스터 특유의 포즈와 아이템을 결합해 총 7777개의 NFT를 만든다. 

 

카카오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NFT 기술에 웹툰 IP를 접목시킴으로써 드라마와 영화, 게임 등을 넘어선 또 하나의 새로운 IP 확장을 모색하고자 트레져스클럽과 함께 국내 최초의 제너러티브 웹툰 NFT로 선보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NFT 판매는 오는 22일 오후 10시 프리세일을 시작하고, 다음날 오후 10시부터 본 판매에 들어간다. 2차 거래는 글로벌 NFT 거래 플랫폼인 ‘오픈씨(opensea)’를 통해 이뤄진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