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장 보궐선거] 이진복 전 의원, 첫 두 자리 수 지지율 기록…가파른 상승세 보여

  • 홍세기 기자 / 2020-11-30 17:11:55
  • -
  • +
  • 인쇄
▲ 이진복 전 국민의힘 국회의원이 23일 부산 해운대구 월석아트홀에서 내년 4월 치러지는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비엔=홍세기 기자] 지난 23일 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식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이진복 전 의원이 30일 일요신문이 발표한 지지율 조사에서 첫 두 자리 수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일요신문이 (주)싸이리서치에 의뢰해 발표한 국민의힘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10.1%를 얻어 박형준 동아대 교수(19.3%), 서병수 의원(16.0%), 이언주 전 의원(15.4%)에 이어 4위를 기록했다. 5위는 박민식 전 의원으로 4.3%를 얻었다.

앞서 이 전 의원은 지난 17일 발표한 프라임경제·(주)싸이리서치 조사(11월14~15일)에서 8%를 얻었으나 열흘 가량이 지난 뒤인 이번 조사에서는 2.1%가 올라 첫 두 자리 수 지지율을 기록한 것.

이보다 앞서 국제신문·(주)폴리컴이 실시한 부산시장 후보 적합도 조사(8월28~29일)에서 3.4%의 지지율을 얻는데 그쳤다. 이후 아시아경제·(주)피플네트웍스 조사(9월28일)에서 5.2%, 프라임경제·(주)싸이리서치 조사(10월16~17일)에서는 7.7%를 얻는 등 불과 3개월 사이 지지율이 3배가량 오르며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경쟁자인 서병수 의원과 이언주 전 의원의 지지율은 큰 변동 폭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군은 박형준, 서병수, 이언주, 이진복 등 4강으로 사실상 좁아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현직 의원인 서병수 의원이 경선에 나서지 않을 경우 3파전 양상으로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전 의원의 상승세는 지난 23일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식출마 선언과 제1호 공약(스마트 신씨티) 발표 등 적극적인 행보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이날 발표된 일요신문·(주)싸이리서치의 여론조사는 지난 26일과 27일 양일간 자동응답조사(ARS) 100%(무선·휴대전화 가상번호 71.3%, 유선 RDD 28.7%)로 진행됐으며, 무작위 표본추출 방법으로 표본크기는 1006명(무선 717명, 유선 289명)이다. 

 

2020년 10월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했으며,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이 부여됐다. 신뢰수준은 95%에 표본오차 ±3.1%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

TODAY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