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광주 아파트 사고 대응반 '건설사고대응본부'로 격상

1차관 본부장…사고수습 대응 기술·사고조사 적극 지원역할 수행
건설사고조사위원회 2개월 간 구성·운영…재발방지대책 마련 착수
  • 문기환 기자 / 2022-01-13 16:00:38

▲ 국토부 건설사고대응본부 

 

[하비엔=문기환 기자] 국토교통부는 11일 발생한 광주시 아파트 사고의 적극적인 대응 및 기술·사고조사를 지원하기 위해, 현재 운영 중인 사고대응반(반장 건설정책국장)을 13일부터 1차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건설사고대응본부로 격상 운영한다고 밝혔다.

 

건설사고대응본부는 우선 현장의 안전 확보를 위해 타워크레인, 잔여 구조물 등의 구조적 안전성 검토와 필요한 조치에 대해기술적 검토를 진행하며 사고 수습에 집중하고, 이후에는 사고조사위원회가 사고 원인을 철저히 조사·규명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함과 동시에, 조사위 결과 등을 토대로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건설사고대응본부는 사고 상황종료 시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또한 외벽 붕괴사고(경상3명, 연락두절6명)와 관련해 사고원인을 명확하게 규명하고 유사사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건설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건설사고조사위원회'는 3명 이상 사망, 10명 이상 부상자가 발생하거나 시설물 붕괴나 전도(顚倒)로 인해 재시공이 필요한 중대건설사고에 대해 사고 경위와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국토부·발주청·지자체가 운영(건설기술진흥법 제68조)한다. 

위원회는 충남대 김규용 교수를 위원장으로 학계‧업계 전문가로 구성해 12일부터 ‘오는 3월 12일까지 약 2개월 간 활동할 예정이며, 12일 착수회의를 시작으로 객관적이고 투명한 조사를 위해 독립적으로 업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위원회의 구성은 정확한 기술적 분석이 가능하도록 위원장 외 건축시공 4명, 건축구조 4명, 법률 1명 등 관련 분야의 전문가 10명으로 편성했다.

각 위원들은 현장조사와 설계도서 등 관련서류 및 설계·시공 적정성 검토 등을 통해 포괄적 사고 원인을 분석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 노형욱_장관이 광주 아파트_사고_상황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국토부는 조사가 완료되면 사고조사의 모든 과정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