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연,‘명품 K-철도기술’연구개발 위한 조직개편

전략·기획·사업화·홍보‘연구개발 전주기 연계’연구전략본부 신설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연구 '철도인공지능연구실’신설
  • 문기환 / 2021-06-08 16:15:04
  • -
  • +
  • 인쇄

▲ 철도연 개편 조직도

 

[하비엔=문기환]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철도기술 연구개발에 최적화된 조직체계 마련을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은 연구전략 수립에서부터 기획, 기술사업화, 홍보에 이르기까지 연구개발전주기를 연계하고, 인공지능(AI) 기반의 철도연구개발 및 물류 연구기능 강화에 중점을 두었다.

연구개발 전략수립에서부터 기획, 기술사업화, 대국민 성과홍보 등 연구개발전주기 연계 및 시너지 창출을 위한 연구개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연구전략본부를 신설하고 산하에 4실을 배치했다.

명품기술전략실은 탄소중립, 디지털·그린 융복합 뉴딜 시대에 부응하는 연구개발 전략과 기획을 수립하고, 글로벌기술사업화실은 기술사업화 및 해외 진출을 담당, 철도산업지원실은 철도산업 지원과 협력, 홍보협력실은 성과홍보 및 과학 대중화를 수행한다.

인공지능(AI) 기반 연구 강화를 위한 철도인공지능연구실을 신설하고, 철도 분야의 4차 산업혁명 선도기술 연구를 확대한다.

4차 산업혁명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위한 철도 등 모빌리티 기술개발의 방향과 비전을 제시하고,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현장의 애로기술도 해결할 계획이다.

기존 미래교통정책본부를 미래교통물류연구소로 격상하여 물류 연구기능을 강화했다. 비대면 시대를 맞아 더욱 활성화되고 있는 물류 산업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ICT기반 스마트 물류시스템 연구 및 K-물류기술 개발 등을 확대한다.

철도정책연구실과 교통물류체계연구실, 첨단물류시스템연구실, 북방철도연구실 등 4실에서 철도정책에서부터 강화된 물류 연구를 수행한다. 특히, 동북아공동화차, 남북대륙철도 연계기술 등 동북아 철도네트워크 시대 준비를 위한 연구개발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한석윤 철도연 원장은 “철도기술 연구개발을 위해 최적화된 새로운 조직구성을 기반으로 국민의 행복과 미래가치를 창출하는 명품 K-철도기술 개발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하 철도연, 원장 한석윤)은 철도기술 연구개발에 최적화된 조직체계 마련을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이번 조직개편은 연구전략 수립에서부터 기획, 기술사업화, 홍보에 이르기까지 연구개발전주기를 연계하고, 인공지능(AI) 기반의 철도연구개발 및 물류 연구기능 강화에 중점을 두었다.

연구개발 전략수립에서부터 기획, 기술사업화, 대국민 성과홍보 등 연구개발전주기 연계 및 시너지 창출을 위한 연구개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연구전략본부를 신설하고 산하에 4실을 배치했다.

명품기술전략실은 탄소중립, 디지털·그린 융복합 뉴딜 시대에 부응하는 연구개발 전략과 기획을 수립하고, 글로벌기술사업화실은 기술사업화 및 해외 진출을 담당, 철도산업지원실은 철도산업 지원과 협력, 홍보협력실은 성과홍보 및 과학 대중화를 수행한다.

인공지능(AI) 기반 연구 강화를 위한 철도인공지능연구실을 신설하고, 철도 분야의 4차 산업혁명 선도기술 연구를 확대한다.

4차 산업혁명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위한 철도 등 모빌리티 기술개발의 방향과 비전을 제시하고,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현장의 애로기술도 해결할 계획이다.

기존 미래교통정책본부를 미래교통물류연구소로 격상하여 물류 연구기능을 강화했다. 비대면 시대를 맞아 더욱 활성화되고 있는 물류 산업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ICT기반 스마트 물류시스템 연구 및 K-물류기술 개발 등을 확대한다.

철도정책연구실과 교통물류체계연구실, 첨단물류시스템연구실, 북방철도연구실 등 4실에서 철도정책에서부터 강화된 물류 연구를 수행한다. 특히, 동북아공동화차, 남북대륙철도 연계기술 등 동북아 철도네트워크 시대 준비를 위한 연구개발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한석윤 철도연 원장은 “철도기술 연구개발을 위해 최적화된 새로운 조직구성을 기반으로 국민의 행복과 미래가치를 창출하는 명품 K-철도기술 개발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

TODAY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