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대웅제약 '보톡스' 논란 압수수색 진행

  • 홍세기 기자 / 2021-08-30 15:09:38
▲대웅제약 ci
[하비엔=홍세기 기자] 대웅제약과 메디톡스와의 ‘보톡스 전쟁’과 관련 대웅제약이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30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대웅제약에 대해 서울중앙지검 형사12부(이덕진 부장검사)가 지난 26일 대웅제약 본사와 연구소, 공장 등을 압수 수색했다.

앞서 메디톡스는 지난 2017년 대웅제약이 자사가 개발한 보톨리눔 균주 기술을 빼돌린 뒤 연구소에서 자체 개발한 것처럼 발표했다고 주장하며 고소한 바 있다.

두 회사 간 분쟁이 치열해지면서 국내 뿐만 아니라 미국에서도 다툼을 벌였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지난해 12월 대웅제약이 메디톡스의 보툴리눔 균주 제조공정 영업비밀을 침해했다고 보고 21개월 수입금지 명령을 내린 것.

당시 두 회사 모두 미ITC의 결정에 이의를 제기하고 항소했으나, 올해 2월 합의하면서 ITC에서의 분쟁은 해결됐다.

현재 검찰은 메디톡스에서 연구원으로 근무한 적 있는 A씨가 대웅제약과 자문계약을 맺고 유사한 제품을 출시했는지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웅제약은 경쟁사의 제품 판매를 방해할 목적으로 특허권 침해 소송을 남용했다는 의혹으로도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지난 3월 고발한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가 수사 중이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