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X정국 "'버터'뮤비 속 아미 향한 사랑, A 안무 머리 맞대고 고민"

  • 노이슬 기자 / 2021-05-21 14:19:52

[하비엔=노이슬 기자] 방탄소년단이 뮤직비디오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21일 오후 2시,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방탄소년단의 컴백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가 개최, 온·오프라인으로 공개됐다.

 

 

방탄소년단의 신곡 '버터'(Butter)는 신나고 경쾌한 분위기의 서머송(Summer Song)이다. 뮤직비디오는 색감의 대조, 역동적인 퍼포먼스, 아미(ARMY)를 향한 방탄소년단의 진심 등 눈여겨볼 장면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정국은 "'버터'는 굉장히 신이 나고 청량한 느낌이 드는 댄스팝이다. 멜로디도 중독성 있고, 퍼포먼스도 중독성이 강하다. 한번 무대를 직접 보셨으면 하는 마음도 있다"고 바랐다. 

 

지민은 "쉽게 들을 수 있는 곡을 준비하려고 했다. 거창한 메시지는 아니고 버터처럼 부드럽게 녹아서 너를 사로잡겠다는 귀여운 고백송이라고 생각해주시면 좋겠다. 버터답게 귀엽거나 카리스마 있거나 능글맞거나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제이홉은 "퍼포먼스에도 고스란히 담았다. 귀여운 악동처럼 손 키스를 한다던가 머리를 쓸어올리는 동작들이 포인트 안무가 될 것 같다. 유닛 안무가 인상적으로 매력이 있다"고 포인트를 꼽았다.

 

여기에 뷔는 "멤버들이 엘리베이터에서 프리스타일 안무를 한다. 그것은 현장에서 즉흥적으로 이뤄진 것이다. 멤버들 개개인의 개성을 엿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아미에 대한 사랑도 담았다는 진과 정국은 "저랑 정국이랑 A를 만든다. 살짝 A같지 않아서 수정했었다. 머리를 맞대고 A 모양을 만들어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신곡 '버터'는 이날 오후 1시 공개됐다.

 

사진=빅히트 뮤직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