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채용비리 재판' 류호정 의원, "채용비리는 불공정의 끝판왕…근절 시급"

  • 홍세기 기자 / 2021-07-21 13:27:48
  • -
  • +
  • 인쇄
▲21일 국회에서 열린 청년정의당 채용비리신고센터 '킬비리' 설립 기자회견에서 센터장을 맡은 류호정 의원이 채용비리 척결을 의미하는 집행검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하비엔=홍세기 기자] LG전자의 채용비리 재판과 관련해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불공정의 끝판왕’ 채용비리 근절이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비판했다. 


류호정 의원은 지난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 대기업의 임원 등이 재판을 받고 있다”며 “자사 그룹의 고위 관계자들에게 청탁을 받아 부정한 채용을 했다는 혐의로 오는 22일 1심 선고를 앞두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공직사회 금품수수 트렌드가 바뀌었다. 자녀와 친인척의 특혜채용이 신종 금품수수의 수단이 되고 있다는 뜻”이라며 “당연히 그럴 것이고, 별로 놀랍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류 의원은 “어제 언론 보도를 통해 대기업 채용 청탁자들의 명단을 만들어 관리한 사실이 알려졌다. ‘GD리스트’인데, 대기업 임원은 물론이고 계열사 CEO가 추천한 이들은 고위 공무원, 부장판사, 국립대 교수 등의 자녀와 조카들”이라고 전했다.

이어 “현금 대신 월급이라는 말이 있는데, 금품 주고받다 걸리면 끝장이지만, 채용비리는 안전하기 때문이고 어쩌다 들켜도 처벌받지 않는다. 잠깐 창피하면 그만이다”이라며 “대한민국 형사법에는 채용비리 그 자체를 처벌하는 조항이 없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류 의원은 “이번 사건에서도 경찰은 부정 채용 과정에 관여한 혐의로 해당 기업 임원 등 12명을 재판에 넘겨 달라며 검찰로 보냈지만, 검찰은 8명에 대해서는 약식 명령, 4명은 불기소 처분했다”며 “그야말로 무법지대”라고 현 상황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류 의원은 자신이 1월에 발의한 ‘채용비리에 관한 처벌 특별법’을 언급하며 “청탁한 자를 처벌할 수 있도록하는 제정법”이라고 소개하곤 “청년과 공정을 묶은 담론이 홍수를 이루는 지금 ‘불공정의 끝판왕’ 채용비리 근절이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