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망' 글로벌 청춘들의 좌충우돌 일상 담은 10종 보도스틸

  • 노이슬 기자 / 2021-06-07 11:14:13
  • -
  • +
  • 인쇄

[하비엔=노이슬 기자]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의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가 글로벌 청춘들의 웃픈 일상이 담긴 보도 스틸을 공개했다.


오늘도 정답 없는 하루를 사는 국제 기숙사 학생들의 사랑과 우정, 웃음을 담아낸 단짠 청춘 시트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가 코믹 일상 가득 담은 보도 스틸 10종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은 생기 넘치는 글로벌 청춘들의 좌충우돌 일상을 담고 있다. 한국, 미국, 호주, 태국, 스웨덴, 트리니다드 토바고 등 각국에서 모인 학생들은 한데 어울려 웃고 울고 다투다가 또 정드는 막강 케미를 선보인다. 

 

생존력 만렙의 기숙사 조교 세완은 새로 기숙사에 들어온 순진무구 제이미에게 건수를 잡아 인형탈 쓰기 등 온갖 알바를 함께 다니고, 무슨 이유에서인지 현민, 요아킴, 테리스는 즐거운 웃음꽃이 한창이다. 쌤과 민니의 티격태격 싸움을 말리는 것도, 기숙사 고참 카슨의 자기 집 같은 쿨한 패션을 개의치 않는 것도 온전히 친구들의 몫이다. 억울한 일은 한껏 신명 나는 춤과 노래로 풀어내고, 사소한 오해에서 비롯된 아웅다웅 몸싸움과 유치한 응징도 예삿일이다. 혼을 쏙 빼놓을 대환장 웃음 만발 에피소드와 매일매일 새롭게 터지는 사고 속에서 김치 싸대기도 서슴지 않는 한국적인 웃음이 전 세계 시청자의 웃음보를 터뜨릴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남자 셋 여자 셋], [논스톱]에 이어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로 K-시트콤의 진수를 보여줄 권익준 PD는 “해외 시청자분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기대된다. 저희 배우 8명이 정말 귀엽고 사랑스럽다. 몇 편만 보면 중독될 수 있을 것”이라며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박세완, 신현승, 최영재(GOT7), 민니((여자)아이들), 한현민, 요아킴 소렌센, 카슨, 테리스 브라운 등 재능 있는 신예 배우들이 명실상부 신인 등용문 시트콤에서 무한대 매력을 발산하며 라이징 스타로 발돋움 할 수 있을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힘든 하루라도 서로와 함께라면 웃음 마를 날 없는 단짠 청춘들의 매일을 담은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는 오는 6월 18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

TODAY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