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일의 밤' 이성민X남다름, 그것 봉인해제 막기 위해 고군분투

  • 노이슬 기자 / 2021-06-17 11:02:05
  • -
  • +
  • 인쇄

[하비엔=노이슬 기자]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의 영화 <제8일의 밤>이 인물들의 관계와 밀도 높은 드라마를 담은 보도스틸 10종을 공개했다.


7개의 징검다리를 건너 세상에 고통으로 가득한 지옥을 불러들일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이 풀리는 것을 막기 위해 벌어지는 8일간의 사투를 그리는 <제8일의 밤>이 봉인된 예언과 7구의 괴시체를 둘러싼 인물들의 미스터리한 관계를 담은 보도스틸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보도스틸은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이 풀리지 않도록 ‘지키는 자’의 운명을 타고난 ‘박진수’로 분한 이성민과 괴이한 모습으로 발견되는 7구의 시체를 수사하는 강력계 형사 ‘김호태’역의 박해준, 비밀을 가진 소녀 ‘애란’역의 김유정, 박진수와 동행하는 동자승 ‘청석’역의 남다름, 그리고 김호태의 수사를 돕는 후배 형사 ‘동진’역의 김동영까지. ‘깨어나서는 안 될 것’에 의해 얽히고설킨 다섯 인물의 벗어날 수 없는 숙명을 고스란히 담아내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먼저, 전직 승려이자 타고난 운명을 거역하지 못한 ‘진수’와 그에게 ‘그것’이 깨어난다는 사실을 알리러 온 동자승 ‘청석’이 동행하는 모습을 담은 스틸은 미묘한 긴장감과 함께 끝을 알 수 없는 사투의 시작을 알리며 시선을 집중시킨다. 속세를 처음 접한 ‘청석’의 천진난만함과 그 모습에서 과거를 떠올리는 ‘진수’는 이들의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어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해제를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두 인물의 모습을 담은 스틸은 이성민과 남다름의 색다른 케미를 보여주며 몰입도를 고조시킬 예정이다. 특히,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을 쫓아 도끼를 높이 든 ‘진수’에 완전히 몰입한 듯한 이성민의 강렬한 연기는 긴장감을 선사한다.

또한, 현장을 조사하는 ‘호태’와 ‘동진’의 모습은 과거 ‘동진’의 사건에 대한 죄책감으로 더욱 사건에 집착하는 ‘호태’와 그런 그를 친형처럼 생각하는 ‘동진’의 특별한 관계를 엿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사건의 중심에 선 ‘진수’와 그 사건을 쫓는 ‘호태’의 만남은 얽히고설킨 다섯 인물의 예측불가한 이야기에 더하며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의 재미를 한껏 높일 예정이다. 

 

비밀을 가진 소녀 ‘애란’의 속을 알 수 없는 얼굴과 차분한 눈빛을 담은 스틸은 그가 품고 있는 비밀은 어떤 것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서로 마주하고 있는 ‘애란’과 ‘청석’의 모습 또한, 그들의 만남이 어떻게 시작되고 끝을 맺게 될지 호기심을 한층 더 증폭시킨다.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이 풀리는 것을 막기 위한 사투라는 신선한 이야기. 다채로운 매력과 연기력을 겸비한 배우들이 함께 만들어낼 앙상블이 기대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제8일의 밤>은 7월 2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