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韓 최초 오스카 여우조연상 수상 "대배우들과 경쟁, 운이 좋았다"

  • 노이슬 기자 / 2021-04-26 11:02:32
  • -
  • +
  • 인쇄

[하비엔=노이슬 기자] 윤여정이 한국배우 최초로 미국의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26일(한국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유니온 스테이션, 돌비극장에서 제 93회 아카데미 시상식(Academy Awards)이 열렸다.

 

 

영화 <미나리>는 제93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작품상·감독상·남우주연상(스티븐 연)·여우조연상(윤여정)·각본상·음악상까지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이날 여우조연상 부문은 지난해 남우조연상 수상자 브래드 피트가 직접 시상했다. 윤여정은 수상자로 호명된 후 무대에 올라 "브래드 피트를 직접 만나게 돼 영광이네요"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윤여정은 "제 이름은 윤여정입니다. 유럽분들은 제 이름을 여여라고 하거나 그냥 정이라고 부르는데 모두 용서해드리겠습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저는 어렸을 때 서양 TV프로그램을 많이 봤습니다. 그런 제가 이곳에 서 있다니 믿기지 않습니다. 정말 아카데미 관계자분들에게 감사하고 저에게 표를 주신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 정이삭 감독, 스티븐 연, 한예리, 앨런 김 등 <미나리> 패밀리 감사합니다. 특히 정이삭 감독님에게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또 윤여정은 "제가 어떻게 글렌 클로즈 같은 대배우와 경쟁하겠습니까? 후보 다섯 명은 모두 자기 영화에서 자기 역할을 해냈습니다. 경쟁이란 있을 수 없습니다. 저는 그냥 오늘 운이 좋아 이 자리에 서 있습니다. 미국분들이 한국 배우들을 환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함께 후보에 오른 배우들에도 감사함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윤여정은 "저희 두 아들에게도 감사합니다. 두 아들이 저한테 일하러 나가라고 합니다. 이 모든 아이들의 잔소리 덕분에 엄마가 열심히 일했더니 이런 상도 받네요. 김기영 감독님 감사합니다. 저의 첫 감독님이셨습니다. 살아계셨다면 저를 축하해 주셨을 겁니다.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수상 소감을 마쳤다.

 

사진=ABC 방송 캡처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

TODAY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