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 컨트롤 만렙"...악뮤 수현, '이 구역의 미친 X'로 첫 연기도전

  • 노이슬 기자 / 2021-05-13 10:52:00
  • -
  • +
  • 인쇄

[하비엔=노이슬 기자] AKMU(악뮤) 수현이 AI 버금가는 이 구역의 인간 키오스크를 자처한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이 구역의 미친 X>(연출 이태곤/ 극본 아경/ 기획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작 에스피스)는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분노조절 0%의 노휘오(정우 분)와 분노유발 100%의 이민경(오연서 분), 이른바 ‘이 구역의 미친 X’를 다투는 두 남녀의 과호흡 유발 로맨스 작품. 오는 5월 24일(월) 오후 7시에 첫 공개된다.

수현(수현 역)은 노휘오(정우 분)와 이민경(오연서 분)이 사는 동네의 편의점에서 일하면서 두 사람과 얽히게 되는 아르바이트생으로 분한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공시생이기도 한 그녀는 끝없는 아르바이트의 굴레에서 살아가고 있는 이 시대 청춘의 한 단면을 대표하는 인물이다.

편의점 유니폼을 걸친 사진 속 수현(수현 분)은 무심한 표정과 공허한 눈빛이 디폴트인 알바생답게 어떠한 감정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어느새 키오스크가 라이벌이 된 그녀는 스스로 키오스크가 되어 무표정으로 일관한 채 카운터를 지키고 있지만 계산 속도, 정확성, 손님 응대 모두 완벽함을 자랑하며 프로 알바생다운 면모를 뽐낸다.

그러나 편의점부터 프랜차이즈 카페까지 다양한 아르바이트 경력이 쌓일수록 이와 반비례하게 인류애는 이미 바닥이 난지 오래된 상태. 때문에 손님에게 1%의 감정도 쏟지 않는 그녀가 분노조절 0%의 노휘오와 분노유발 100%의 이민경을 만나 어떤 관계를 형성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에 수현은 극과 캐릭터에 대한 끊임없는 연구를 통해 리얼리티는 높이고 공감할 수 있는 이 시대 청춘의 모습을 그려나갈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정우(노휘오 역), 오연서(이민경 역)와 엮이면서 드라마의 코믹 서사를 더욱 재미있게 살리는 인물인 만큼 드라마에 유쾌한 호흡을 더할 배우 수현의 활약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AI 버금가는 이 시대의 알바생, 수현을 만날 수 있는 카카오TV 오리지널 <이 구역의 미친 X>는 5월 24일(월)부터 매주 월, 화, 수요일 오후 7시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카카오TV 오리지널 <이 구역의 미친 X>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

TODAY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