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에서 반려견과 함께 하는 기분 전환 놀이...어떻게?

  • 박명원 기자 / 2021-08-26 12:16:57
▲ 사진 = Pixabay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 조치가 주인들에게는 대수롭지 않을 수 있지만 산책은 개들에게 있어 하루 중 최고의 시간이 될 수 있다.

다수의 개 주인들이 개와 함께 산책을 하고 운동을 하는 것은 주인들과 반려견들에게 모두 이득이 된다.

하지만 단지 개를 산책시키는 것만이 주인의 기분을 전환하고 외로움을 덜어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지난 25일(현지시간) 더컨버세이션닷컴(Theconversation.com)은 집에서 반려견과 함께 할 수 있는 세 가지 기분 전환 방법이라는 새로운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새로운 연구는 '명상'을 사용하여 반려견의 털이나 체온에 집중할 수 있도록 시간을 내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유형의 명상에는 작업을 향상시키는 방법으로 촉각 등의 감각을 활성화하도록 안내하는 음악이나 안내를 듣는 것을 포함하고 있다.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최소 7분의 명상을 한다면 주인들은 편안하고 차분해졌으며 반려견과 더 친밀감을 느꼈다고 한다.

연구에 따르면 명상을 중단한 후에도 이러한 효과는 몇 분 또는 몇 시간 동안 지속되었다.

반려견과 함께 명상을 하기 위해서는 방해 받지 않는 공간을 만들고 바닥에 매트, 쿠션 등을 깔고 편안하게 앉아 반려견을 옆이나 무릎에 앉힌다.

한 손 또는 두 손을 반려견 위에 올려놓은 다음 눈을 감고 심호흡을 몇 번하면서 촉각을 곤두세워 손끝과 손끝으로 반려견의 털과 체온을 느껴본다.

개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한 구체적인 수치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상호작용을 통한 유대감 강화에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연구는 밝혔다.

만약 명상과 맞지 않는다고 생각하면 '숨바꼭질'과 같은 대화형 놀이를 통해 비슷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숨바꼭질을 한 개 주인들은 놀이를 즐겼으며 반려견과의 유대관계가 향상됐으며 개가 재미있어 했다고 말했다.

만약 반려관의 유대관계를 향상시키고 싶다면 좀 더 정적이고 집중된 상호작용을시도 하는 것이 좋다.

이것은 배를 문지르거나 반려견을 위해 지속적으로 7분 동안 '대화'하는 것처럼 7분 동안 애정을 나눌 수 있다.

대화는 연구에서 시도한 모든 활동 중에서 반려견과 상호작용하기에 가장 효과적이었다.

연구에 참여한 일부 사람들은 반려견과 대화하는 것이 어색하다고 말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혼자 사는 사람들에게 반려견을 키우는 것은 대화하기 위한 상대를 찾는 것이고 그들의 행복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

  • 치석제거
  • 잇몸관리
  • 배너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