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곻단, 2025년부터 모든 철도역에 ‘제로에너지’ 전면 적용

탄소저감 위한‘철도건축물 제로에너지 로드맵’마련
연면적 1000㎡ 이상 건축물 적용→2023년 500㎡ 이상 확대
  • 문기환 기자 / 2021-09-15 10:42:36
▲제로에너지 건축물(ZEB, Zero-Energy-Building)
[하비엔=문기환 기자] 국가철도공단은 정부의 2050 탄소중립과 그린뉴딜 정책에 발맞추어 2025년부터 모든 철도역에 제로에너지 건축물 인증을 추진하는 ‘철도건축물 제로에너지 로드맵’을 수립했다고 15일 밝혔다.

로드맵에 따르면 현재 연면적 1,000㎡ 이상 건축물에 적용되는 제로에너지 인증을 2023년부터 연면적 500㎡ 이상으로 확대하고, 2025년부터는 모든 규모의 철도 건축물까지 전면 적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제로에너지 인증 등급을 현재 5등급 수준에서 2023년부터 4등급 이상, 2025년부터는 3등급 이상으로 상향하여 정부의 제로에너지 상향 계획을 조기 실현하고 철도시설 저탄소화를 위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는 ▲ 고효율 단열재 및 기계설비 등의 확대 적용 ▲ 지열을 활용한 철도역 냉난방 대합실 마련 ▲ 설계 공모 시 제로에너지 설계 반영 ▲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비율 강화 ▲ 설계·시공단계별 제로에너지 체크리스트 마련 등 구체적 방안을 마련했다. 

철도역 제로에너지 적용 뿐만 아니라 역사 부지 내 수소 및 전기차 충전소 설치 확대, 철도 유휴부지 및 시설물을 활용한 태양광발전 등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병행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공단은 지난 2019년 서해선 화성시 106역사에 제로에너지 시범사업을 선제적으로 추진하여 지금까지 5개 철도역이 제로에너지 건축물 예비 인증을 취득했으며, 현재 연면적 1,000㎡ 이상 4개 역에 대한 인증이 진행 중에 있다.

장봉희 건설본부장은 “로드맵의 단계적 실천을 통해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을 적극 이행하고, 철도가 탄소중립 시대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책임과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