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시장, 정몽규 회장에 “책임있는 후속조치 촉구”

"현산 건설 중 아파트 안전진단과 전문가 수용되는 안전장치 마련해야"
HDC현산 정몽규 회장 “실종자 구조와 피해보상에 최선 다하겠다”
  • 문기환 기자 / 2022-01-18 10:59:52
▲사진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장)이 지난 16일 오후 서구 화정동 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사고 현장에서 수색‧구조작업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는모습.(사진= 광주광역시 제공)

 

[하비엔=문기환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현대산업개발 아파트 신축공사 붕괴사고’와 관련해 사퇴 입장을 밝힌 후 광주 사고현장으로 찾아온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에게 “사퇴가 능사도 아니고 책임지는 것도 아니다”며 “사고수습 전면에 나서 책임있는 조치를 확실하게 이행을 촉구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시장은 “사고발생 일주일 만에 사고현장도 아닌 서울 본사에서 사퇴발표를 한 것 자체가 실종자 가족들은 물론 국민들 모두 납득할 수 없고, 사죄의 진정성을 느낄 수 없다”며 “조금이라도 실종자 가족들의 고통을 이해한다면 지금부터라도 사고현장에 머물면서 실종자 수색‧구조에 모든 인적‧물적 자원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정 회장은 “사퇴를 하더라도 책임이 면해지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안다”며 “끝까지 책임지고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약속과 함께 범 그룹 차원에서 최첨단 장비와 기술 등 모든 인적‧물적 자원을 총동원해 실종자 수색 및 구조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생업까지 포기한 채 실종자 찾기에 매달려 있는 가족들, 추가붕괴 위험 때문에 한겨울 추위에 대피생활을 해야 하는 인근 주민들, 그리고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는 상인들에 대한 물질적‧정신적 보상이 충분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 시장은 “사고 아파트를 비롯해 ‘현대산업개발’이 건설 중인 모든 아파트에 대한 철저한 안전진단과 전문가들이 수용할 수 있을 정도의 확실한 안전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정 회장은 “필요한 모든 조치와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국토부 노형욱 장관은 최근 HDC 현대산업개발에 가장 강력한 행정처분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건설산업법 83조에 따르면 중대한 손괴를 일으켜 공중의 위험을 발생시킨 경우는 사업자 등록의 말소까지 가능하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여행1
  • 여행2
  • 여행3
  • SRT
  • e
  • 말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