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세기미디어, 이세돌 알파고 제4대국...오늘(11일)부터 NFT 경매 진행

  • 노이슬 기자 / 2021-05-11 10:36:59
  • -
  • +
  • 인쇄

[하비엔=노이슬 기자] 2016년 3월 13일 이세돌과 알파고의 역사적인 제 4대국을 NFT(Non Fungible Token/대체 불가 토큰, 이하 NFT)로 간직할 수 있다.


블록체인 스타트업 22세기미디어는 바둑기사 이세돌 9단이 구글 딥마인드의 인공지능 알파고를 꺾은 역사적 대국을 NFT(Non Fungible Token/대체 불가 토큰)로 발행해 경매에 부친다고 11일 밝혔다.
 

 

이세돌 9단이 이번에 발행한 NFT는 알파고와의 네 번째 대국 당시 바둑판 위에 흑돌과 백돌이 차례대로 놓이는 모습과 “신의 한수”로 평가받는 백 78수가 표시된 기보를 배경으로 촬영한 이세돌 9단의 사진과 서명이 담긴 동영상 파일을 기초로 이더리움 네트워크에서 발행됐다.

지난 2016년 3월13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챌리지 제4 국에서 백을 잡은 이세돌 9단은 구글의 인공지능 알파고를 상대로 180수 만에 불계승을 거뒀다. 이는 알파고가 인간을 상대로 둔 74차례의 공식 대국 가운데 인간이 승리를 거둔 처음이자 마지막 대국으로, 인공지능을 상대로 한 인간의 위대한 승리로 아직까지도 평가받고 있다. 특히 이 대국에서 이세돌 9단의 승리를 결정지은 백 78수는 “신의 한 수”라는 찬사를 받아왔다.

이번 이세돌 9단의 NFT 경매는 11일 오전 10시부터 18일 오전 10시까지 세계 최대 NFT 경매사이트인 오픈씨(opensea.io)에서 진행될 예정으로 경매참여를 원하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NFT란, 대체 불가 토큰(Non Fungible Token)의 약자로, 특정 디지털 파일에 대한 소유권을 위변조가 불가능하고 탈중앙화한 블록체인 형태로 발행해 보관하는 형식이다.
 

 

일종의 ‘디지털 진품 증명서’로 알려진 NFT는 해외에서는 이미 경매가 다양하게 이뤄지고 있다. 올봄 크리스티 경매에서 최고의 화제를 나았던 비플(Beeple)의 디지털 회화 작업은 6,930만 달러(약 785억원)에 낙찰되었다.

이외에도 그래피티 예술가 뱅크시를 비롯해 일론머스크의 부인 그라임의 디지털 회화 작품 10점도 총 65억원의 천문학적인 가격에 판매되면서 전세계 예술가와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끌고 있다.

이세돌 9단은 “기념하고 싶은 무엇인가를 블록체인을 이용해서 디지털의 형태로 실체를 만들어 소유할 수 있게 한다는 NFT의 개념이 참 재미있고, 이번 NFT 발행이 바둑계 뿐만 아니라 우리 시대에 재미난 하나의 사건이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나는 바둑을 게임이나 스포츠가 아닌 예술로 배운 거의 마지막 세대로, 내 25년 바둑 인생을 상징하는 알파고와의 대국을 담은 NFT가 예술적 가치를 지닌 소장품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면 참 기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이세돌9단의 NFT를 이전 NFT와 차별화하는 중요한 특징은 모든 돌이 놓인 순서와 위치를 좌표 형식으로 표현한 문자열을 NFT에 입력함으로써 해당 대국을 온전히 재현할 수 있는 정보를 이더리움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영구적으로 박제했다는 점이다.

지금까지 발행된 거의 모든 NFT는 특정 예술작품에 대한 소유권을 나타내는 것으로, NFT와 예술작품 자체 사이에 괴리가 있으나, 이번 이세돌 9단의 대국 정보를 담은 NFT는 토큰 자체가 해당 대국을 직접적으로 표현해 차별화를 더했다.

이번 NFT 발행 작업을 도운 블록체인 스타트업 22세기미디어㈜의 유신재 대표이사는 “이세돌 9단의 이번 NFT는 그 자체로 알파고와의 4번째 대국을 대표하고 NFT의 가치라는 측면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주는 중요한 실험이 될 것”이라며 “일반적으로 NFT에 대해 예술작품이 아니라 예술작품을 구입했다는 ‘디지털 영수증’에 대한 가치평가에 대해 흔히 나오는 회의적인 반응을 바꾸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세돌 9단은 “NFT의 또다른 재미있는 특징은 발행자와 소유자 사이의 연결성”이라며 “경매 낙찰자가 원한다면 초청해 함께 바둑을 두고 싶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

TODAY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