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도시철도 1호선, 신형 전동차 운행 개시

LTE-R 기반 비상방송시스템 설치...충돌안전설계 강화 등 안전성 향상
  • 문기환 / 2021-07-22 10:15:32
  • -
  • +
  • 인쇄
▲ 부산교통공사_1호선 신형전동차 운행 개시

 

[하비엔=문기환 기자] 부산 도시철도 1호선의 노후전동차 48칸(6개 편성)이 신형으로 교체되고 21일부터 순차적으로 영업운행에 투입된다.


부산교통공사(사장 이종국)는 지난 2018년 1차 40칸(5개 편성)을 교체 완료하고 운행 중인데 이어, 2차로 올해 48칸을 차량기지로 입고하고 철도차량 안전승인, 시운전 등을 거쳐 실제 운행을 시작한다.

공사는 2018년 1차로 1호선 40칸, 2차로 올해 48칸, 나머지 200칸은 2025년까지 순차 도입해 1호선 노후전동차의 80%를 신형전동차로 교체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도입되는 신형전동차는 전국 도시철도 최초로 도입된 1호선 열차무선망(LTE-R)을 활용한 ‘실시간 전동차 고장 감시 장치’ 와 ‘비상방송장치’가 탑재돼 전동차의 신속한 고장 조치 및 안전한 승객 대피가 가능해진다.

또한, 철도안전법의 충돌안전기준 강화에 따라 차체 충격에너지 흡수장치, 차체보강 등에 대한 성능시험을 거쳐 안전성을 인정받았으며, 그 외에도 공기질 개선장치‧CCTV의 설치수량 증설로 사각지대를 없애는 등 도시철도 이용 고객의 안전성과 쾌적성이 더 높아졌다.

이종국 사장은 “도시철도 1호선 노후 전동차 교체는 시민 안전과 직결된 만큼 어려운 재정여건 속에서도 공사가 최우선 순위에 두고 진행하는 사업”이라며 “올해로 개통 36년을 맞는 부산 도시철도가 시민들이 안전한 발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