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일럼, 미국 VANTIQ 사와 ICT 사업협력 위한 MOU 체결

UAM 진출 및 항공분야 ICT 솔루션 사업 본격 착수
  • 윤대헌 기자 / 2022-05-17 10:06:15

[하비엔=윤대헌 기자] 코스닥 상장기업 케일럼(구 이더블유케이)은 지난 16일 소프트웨어 개발플랫폼 전문기업인 미국 밴티크(VANTIQ) 사와 포괄적 사업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밴티크는 모바일기기와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 점차 다양하고 복잡해지고 있는 정보통신 환경에서 실시간 디지털정보시스템 구축 플랫폼을 제공하는 IT기업이다. 특히 지난 2014년 설립 이후 엔터프라이즈 솔루션 분야에서 고속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 지난 16일 케일럼은 소프트웨어 개발플랫폼 전문기업인 미국 밴티크 사와 포괄적 사업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케일럼]

 

이를 통해 밴티크는 일본 소프트뱅크 투자를 이끌어냈고, 지난 2020년에는 VC로부터 약 3400만달러를 투자받았다.

 

마이클 권 케일럼 대표이사는 “이번 밴티크와의 포괄적 사업협정체결은 신항공 사업의 핵심영역인 UAM 사업 진출 및 항공분야 ICT 솔루션 사업 참여를 위한 것이다”라며 “앞으로 양 사는 항공 및 방위 분야에서 적극적인 마케팅과 사업을 펼쳐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케일럼은 지난해 항공사업 진출을 통한 사업 다각화를 공식 선언한 후 회사 인수 및 투자, 사업협력을 추진해 왔다. 지난달에는 회생절차 중인 항공부품 전문업체 하나아이티엠의 최종인수자로 선정된 바 있다.

 

마이클 권 대표는 “향후 케일럼은 솔루션, 기술, 금융 3대 사업을 축으로 전문기업 인수 및 투자, 전략적 제휴를 통해 신속하게 사업을 개발하고 기업가치 극대화를 달성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여행1
  • 여행2
  • 여행3
  • SRT
  • e
  • 말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