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학연, '배드 앤 크레이지'로 이동욱X위하준과 호흡...열혈 경찰 役

-차학연 차기작은 이동욱X위하준과 호흡
-전작 '마인'과 180도 다른 연기변신...열혈 경찰 역
  • 노이슬 기자 / 2021-09-09 09:10:15

[하비엔=노이슬 기자] 배우 차학연이 올 하반기 안방극장을 찾아갈 '배드 앤 크레이지' 출연을 최종 확정 지었다.

 

차학연이 출연 소식을 알린 tvN 새 금토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연출 유선동 극본 김새봄)는 유능하지만 ‘나쁜 놈’ 수열이 정의로운 ‘미친 놈’ K를 만나 겪게 되는 인성회복 히어로 드라마. 

 

▲차학연 tvN 새 금토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 출연확정/51K 제공

 

‘경이로운 소문’ 제작진이 ‘가장 따뜻하고 가장 이웃 같은 히어로’를 앞세운 전작에 이어 다시 한번 ‘우리 시대에 가장 필요한, 전에 없던 히어로의 탄생’을 알리며 독특한 설정과 흥미진진한 정의구현 사이다 액션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차학연은 극 중 소향 파출소 순경 오경태 역을 맡는다. 오경태는 경찰의 사명감과 성실함으로 똘똘 뭉친 지구대 막내 순경. 어려움에 처해있는 사람을 지나치지 못하고 먼저 다가가 도움의 손길을 내미는 한없이 다정하고 따뜻한 심정을 지닌 인물이다. 구김 없이 맑고 순수한 면모도 있지만, 일에 있어서는 사소한 단서 하나 놓치지 않는 집요함과 강단 있는 모습으로 의심의 끈을 끝까지 놓지 않는 열혈 경찰로 등장해 극의 긴장감을 배가시키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올해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21의 '더 페어'에서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 ‘고도영’ 역할로 몸 사리지 않는 열연을 펼친 차학연은 뒤이은 ‘마인’에서는 자신이 진정으로 원했던 것을 한번도 가져보지 못했던 재벌 3세 ‘수혁’이 차츰 성장해 가는 모습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바, 이번 ‘배드 앤 크레이지’에서 보여줄 색다른 연기변신에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차학연은 “대본이 너무 재미있어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푹 빠져서 읽었다. 겉으로 보기에는 순수한 초임 경찰이지만, 자신이 지켜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들은 끝까지 지켜 내고자 최선을 다하는, 강단 있는 경태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경태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고민을 많이 했는데, 좋은 감독님과 연기자 선배님들 덕분에 즐겁게 촬영하고 있으니 기대 많이 해 주셨으면 좋겠다”는 애정 어린 각오를 전했다.

매 작품마다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배우 차학연이 출연을 확정지은 tvN 새 금토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는 오는 12월 첫 방송된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