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시린 여운"...이준호x이세영 '옷소매 붉은끝동' 2차 티저 포스터 공개

-이준호x이세영 '정조 이산-의빈 성씨'의 애달픈 사랑 이야기
-'옷 소매 붉은 끝동' 가슴 시린 여운의 2차 티저 포스터 공개
  • 노이슬 기자 / 2021-10-05 08:43:31

[하비엔=노이슬 기자]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의 두 번째 티저 포스터가 공개됐다. 이준호-이세영의 아련한 투샷에서 ‘정조 이산’과 ‘의빈 성씨’의 애달픈 서사가 고스란히 묻어나 기대감을 높인다.

 

오는 11월 5일(금) 첫 방송되는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연출 정지인 송연화/극본 정해리/제작 위매드, 앤피오엔터테인먼트)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 뜨거운 인기를 구가한 강미강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2021 하반기 대한민국 사극 열풍을 이끌 기대작으로 주목 받고 있다.
 


▲이준호 이세영 주연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2차 티저 포스터

 

이중 이준호는 깐깐하고 오만한 완벽주의 왕세손 ‘이산’ 역을, 이세영은 왕의 무수히 많은 여인 중 한 명이 아닌 자신의 삶을 주체적으로 선택하고자 하는 궁녀 ‘성덕임’ 역을 맡았다. 훗날 ‘정조’와 ‘의빈 성씨’가 되는 두 사람은 치열하고 긴박한 정치가 오가는 궁중에서 애틋하고 파란만장한 로맨스를 펼칠 예정.

이 가운데 5일 오전, ‘옷소매 붉은 끝동’ 측이 공개한 2차 티저 포스터에는 각각 다른 공간에 있는 이준호-이세영의 투샷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서고 안쪽의 이세영과 바깥쪽의 이준호 사이를 가림천 한 장이 막고 있는데 그 모양새가 마치 왕세손과 궁녀의 신분적 거리감을 드러내는 듯해 보는 이의 가슴을 아릿하게 만든다. 더욱이 ‘왕은 궁녀를 사랑했다. 궁녀는 왕을 사랑했을까’라는 카피가 두 사람의 엇갈린 시선과 어우러지며 아련한 여운을 더한다.

하지만 이 같은 엇갈림 속에서도 두 사람이 서로를 의식하고 있어 아찔한 설렘을 자아낸다. 얇디얇은 홑겹의 가림천 너머 이세영을 응시하는 이준호의 눈빛과 그 시선을 애써 외면하는 듯한 이세영의 모습이 묘한 텐션을 불러일으키는 것. 이처럼 정적인 분위기 속에서도 일렁이는 감정을 표출하는 이준호-이세영의 케미스트리가 감탄을 자아내는 동시에, 이들이 그려낼 ‘왕세손 이산’과 ‘궁녀 성덕임’의 뜨겁고도 가슴 시린 사랑 이야기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체발광 오피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를 연출한 정지인 감독과 ‘군주-가면의 주인’을 공동 집필한 정해리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오는 11월 5일(금)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