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유기실격 1년..."속죄하는 마음으로 살 것" 사과문 발표

  • 노이슬 기자 / 2020-05-26 08:42:27
  • -
  • +
  • 인쇄

[하비엔=노이슬 기자]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전 메이저리거 강정호(33)가 이르면 내년부터 프로야구 KBO리그 복귀가 가능해졌다.

 

KBO는 25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강정호에게 1년 유기실격 및 봉사활동 300시간의 징계를 내렸다.
 

▲사진:AFP=.연합뉴스

 

강정호는 상벌위 발표 직후 에이전시를 통해 사과문을 냈다. 


강정호는 "먼저 제 잘못에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제가 죽는 날까지 후회하고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겠다. 그래도 다 씻을 수 없는 잘못이라는 걸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2016년 12월 사고 이후에 저는 모든 시간을 후회하고 반성하는 마음으로 보냈다. 새로운 사람이 되려고 노력했습니다. 물론 저를 응원해주신 팬들이 느끼신 실망감에 비하면 턱없이 모자라지만 봉사와 기부활동을 하며 세상에 지은 제 잘못을 조금이나마 갚아보려 했다"고 밝혔다.

강정호는 마지막으로 "그동안 야구가 저에게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뼈저리게 깨달았다.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를 누비는 것이 당연한 일상이었던 삶이 얼마나 귀한 것인지를, 인제야 바보처럼 느끼고 있다. 이런 말씀을 드릴 자격이 없는 걸 알지만, 야구를 마지막으로 한 번만 더 해보고 싶다. 야구장 밖에서도 제가 저지른 잘못을 갚으며, 누구보다 열심히 봉사하며 살아가겠다. 제 잘못으로 인해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에게 마음에 큰 빚을 짊어지고 새로운 사람으로 살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016년 12월 강정호는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에서 뛰던 당시 서울에서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를 일으켰다. 그는 2009년과 2011년 두 차례나 더 음주운전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이에 강정호에게 '삼진 아웃제'가 적용됐고, 법원은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

TODAY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