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코투어, 日극우 숙박상품 모두 판매중단... 사실상 APA호텔 퇴출

  • 임종현 / 2019-08-19 17:11:55
  • -
  • +
  • 인쇄

국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일본여행에 대한 불매운동이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 기업이 일본 극우기업의 관련 상품 판매를 전면 중단했다.  

20일 중합숙박·액티비티 플랫폼 고코투어(대표 박기범)는 일본 극우기업 APA호텔 상품판매를 모두 중단했다고 밝혔다.  
고코투어 측에 따르면 이번 조치는 일본의 대표적인 극우세력인 모토야 도시오 APA호텔 최고경영자(CEO)가 왜곡된 역사관을 바탕으로 호텔을 운영한 것에 대한 것이다.  

고코투어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인해 고코투어 웹사이트와 앱에 등록된 APA호텔 상품판매를 전면 중단했다”,며 “이후에도 연관성이 확인되는 상품은 모두 중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NOJAPAN, 일본불매운동으로 유니클로 및 DHC 등 일본제품불매리스트가 확대되는 가운데 일본여행 취소도 잇따르고 있다.  

고코투어 데이터에 따르면 작년 7월 시점과 현재의 숙박데이터를 조사한 결과 숙박이용율이 35.7% 증가했으며, 이유로는 일본여행을 취소하거나 거부한 여행객의 눈길이 국내로 쏠린 것으로 추정했다. 

증가된 지역 분포를 보면 강원도가 41.2%로 가장 많았으며, 부산(19.2%), 제주도(15.4%), 충청도(11.7%), 경기권(7.8%), 서울(6.2%)순이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속보

TODAY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