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너 최원휘, '세계3대 오페라 극장' 뉴욕 메트로폴리탄 주역 데뷔

  • 임동근 / 2020-02-04 17:36:21
  • -
  • +
  • 인쇄
▲ 테너 최원희 [스톰프뮤직 제공]
테너 최원휘가 세계 3대 오페라 극장으로 꼽히는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하우스 무대에 주역으로 데뷔했다.

4일 소속사 스톰프뮤직에 따르면 최원휘는 지난 3일(현지시간) 오후 7시 30분 베르디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에서 남자 주인공 '알프레도' 역으로 메트로폴리탄 오페라하우스 무대 신고식을 치렀다.

메트로폴리탄 무대의 남자 주인공은 주로 백인계 성악가가 독점했다. 특히 동양인 오페라 가수에게는 문턱이 유난히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는 이번 최원희의 무대에 대해 "강한 고음과 어두운 중저음을 유연한 프레이징으로 노래하는 매력적인 테너"라고 평했다.

최원휘는 한국예술종합학교를 졸업하고 뉴욕 매네스 음대에서 석사학위와 최고 연주자 과정을 마쳤다. 2013년 오페라 '호프만의 이야기'로 데뷔해 미국, 독일, 홍콩, 스웨덴, 크로아티아, 독일, 오스트리아 등지에서 활동한다.

최원휘는 "성악을 처음 공부할 때부터 꿈의 무대였던 메트로폴리탄 오페라단에, 그것도 가장 유명한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남자 주인공인 알프레도 역으로 데뷔할 수 있어 감사하고 영광스러웠다"며 "무대에 서는 모든 순간을 즐기기 위해 노력했고,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해왔다.

최원휘는 다음 달 29일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리는 파바로티 헌정 공연 '파바로티를 위하여'에 출연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

TODAY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