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브라, 관종?' 임현주 아나운서, 다시 한 번 소신 발언 "선택을 존중하는 인식으로 나아가길..."

  • 이성화 기자 / 2020-02-17 15:44:29
  • -
  • +
  • 인쇄
▲사진 = 임현주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MBC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래지어 챌린지'에 참여한 소감에 달린 악플에 대해 또 한 번 소신을 밝혔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과 함께 "브래지어를 안 한다고 누가 뭐라고 했니, 그냥 조용히 혼자 안 하면 되지 왜 했네 안 했네 이야기 하는지, 관종이네' 하는 댓글들을 보며"라는 말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방송에서도 노브라에 대해 ‘좋네 아니네’ 어떠한 결론도 내리지 않았다. 다만 브래지어를 '꼭' 해야 하는가에 대한 의문을 실험 해 보는 것이었다. 브래지어를 경험해 보지 않은 남성들은 그에 대한 고충을 이해하고, 여러 망설여지는 이유로 언제 어디서건 대부분 브래지어를 하고 생활하던 여성들은 온전히 해방되어 보는 것. 아무렇지 않다가 노브라 라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 어색해지는 이유에 대해 함께 이야기 해 보는 것. 이것이 우리에게 알게 모르게 터부시 되는 주제는 아니었을까"라고 말했다.

▲사진 = 임현주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이어 "노브라데이를 통해 내가 느낀 것은 '브래지어를 원하지 않을 때는 하지 않아도 되는구나. 다만 아직까지는 용기가 필요하구나.' 너무 당연해 보이는 결론이다. 하지만 그것이 선택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온전히 인식하는 것은 중요한 변화였다"라고 강조했다.

또 "불편하다면 스스로 선택하고 자유로워질 수 있다는 인식의 변화. 용기가 필요했던 누군가에겐 서로의 계기가 되어주고. 그에 발맞추어 노브라를 바라보는 시선도 선택을 존중한다는 인식으로 나아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임현주 아나운서는 MBC 다큐멘터리 '시리즈M-인간에게 브래지어가 꼭 필요할까?'를 통해 자신이 출연 중인 MBC '생방송 오늘 아침'에 속옷을 입지 않고 방송을 진행했고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솔직한 소감을 전했다. 이후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노브라' 생방송 진행에 대한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속보

TODAY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