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아 후 위아', 오늘(25일) 왓챠서 오후 5시 공개 #섬세한연출 #음악맛집 #전무후무캐릭터

  • 노이슬 기자 / 2020-11-25 15:18:38
  • -
  • +
  • 인쇄

[하비엔=노이슬 기자]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왓챠가 오늘(25일) 오후 5시 <위 아 후 위 아> 독점 공개를 앞두고 세 가지 관전 포인트를 공개한다. 


<위 아 후 위 아>는 소란한듯 평범한 십대 영혼들이 ‘나로서 나다운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로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의 욕망 3부작 <아이 엠 러브>, <비거 스플래쉬>,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에 이어 가장 찬란하게 빛나는 나이에 감춰둔 욕망을 감각적으로 풀어낸 8부작 성장 드라마다.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의 섬세한 연출

 

루카 구아다니노는 <위 아 후 위 아>를 통해 “인물 하나 하나가 느낄 수 있는 감정에 온전히 몰입할 수 있는 경험”이 가능하다며 “자신의 정체성에 대해 거짓 없이 드러내는 진정성 있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은 한 명의 건축가처럼 <위 아 후 위 아> 전반에 흐르는 혼란, 증오, 분노, 황홀, 슬픔 등 모든 감정을 굉장히 섬세하게 설계해 구조적으로 쌓았다. 그 덕에 드라마를 보는 누구라도 가장 생경했지만 동시에 찬란하게 빛났던 시간으로 여행할 수 있다. 함께 작업한 배우들도 “루카 구아다니노는 인물의 감정을 다루는데 최고다”며 각 캐릭터에 대한 배우들의 의견도 적극 반영해 같이 만들어 나간다는 느낌을 줬다고 극찬했다.
 

 

#십대의 감정을 집약한 ‘데브 하인즈’의 음악

<위 아 후 위 아>는 영국 출신 싱어송라이터 데브 하인즈(활동명: 블러드 오렌지)가 음악을 맡아 주목을 받았다. 그의 음악을 듣기 위해 드라마를 기다린다는 팬들이 있었을 정도다. 

 

2016년 내한 당시에도 뭘 좀 안다고 자부하는 ‘힙스터’들에게 사랑받는 아티스트로 유명했다. 데브 하인즈는 <위 아 후 위 아>에서 주로 피아노와 신시사이저를 이용한 음악을 선보이는데, 피아노로 표현되는 전통적인 선율에 신시사이저라는 현대적인 요소를 반영해 드라마 속 아이들이 겪는 가치 충돌을 세련되게 표현했다. 그는 피아노 연주로 시작하는 OST의 첫 번째 음악 (“The Long Ride II”)이 드라마를 정확하게 설명하는 곡이라며 추천했다.


#어디서도 볼 수 없던 캐릭터들의 향연

 

<위 아 후 위 아> 속 10대 주인공들은 여느 하이틴 드라마에서 볼 수 있는 전형성을 탈피한 전무후무한 모습으로 등장한다. 

 

어딘가 수줍고, 차갑고 냉담해 보이는 프레이저는 누구보다 예민하고 감성적이고 무엇보다 자신을 포장하지 않는다. 프레이저 옆집에 사는 케이틀린은 사춘기가 되며 점점 여성스럽게 변하는 자신의 몸이 불편하기만 하다. 항상 자신감 있어 보이고, 친구들에게 인기도 많지만 자신의 고민과 불안정한 상태를 철저하게 숨긴다. 이 둘은 서로의 정체성을 알아나가며 ‘나를 나로서’ 이해하는 일련의 과정을 날것 그대로 공유한다. 

 

<위 아 후 위 아>는 십대 주인공 외에도 각자가 풀어야 할 숙제로 고민하는 어른들을 색다르게 그려낸다. 자존감 높아보이지만 누구보다 외롭고, 다정한 동시에 충동적이고, 권위적이면서 이기적인 인물 하나하나를 입체적으로 묘사한다.

 

한편 <위 아 후 위 아>는 오늘 오후 5시 왓챠를 통해 공개된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

TODAY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