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훈련용 간식 고르는 방법...'어떻게?'

  • 박명원 기자 / 2020-07-17 16:55:50
  • -
  • +
  • 인쇄
▲사진=Pixabay

[하비엔=박명원 기자] 만약 새로운 개를 훈련시켜야 하는데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모른다면 가장 좋은 간식을 찾는 것부터 시작하면 된다.

모든 종류의 훈련은 스트레스 받고 시간이 많이 소모되는 경향이 있는데 설상가상으로 강아지가 집중력까지 떨어진다면 견주는 좌절감을 느끼게 될 것이다.

모든 생명체와 마찬가지로 개들도 행위에 대한 보상을 추구하기 때문에 비협조적인 반려견을 설득하기 위해서는 그들의 행동에 대한 보상이 필요하다.

물론 개들은 배를 문지르는 형태의 칭찬이나 던지기 게임 등도 좋아하지만 결국은 뱃속을 채워주는 것을 최고로 생각한다.

음식을 기반으로 한 보상은 비협조적인 개의 관심을 끄는 가장 빠른 방법이다.

일관되고 정확하게 사용된다면 간식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강력한 행동교정도구이자 학습 도구이며 훈련을 지속적으로 더 효과적이며 심지어는 즐겁게 할 수 있다. 

▲사진=Pixabay

개의 간식은 크게 상, 중, 하 세가지로 분류할 수 있는 데 이는 간식의 만족도와 일치한다.

일반적인 환경에서 주위가 산만할수록 개의 주의를 끌기 위해 높은 단계의 간식이 필요하다.

- 낮은 단계의 간식
반려견들이 가장 선호하지 않는 간식으로 딱딱한 개 비스킷, 얼음조각, 야채 등이 있는데 이는 산만함이 거의 없는 익숙한 환경(집)에서 사용하기 적합하다.

- 중간 단계의 간식
개가 결코 거절하지 않을 만큼 매력적이지만 개들이 지속적으로 선호하지는 않는 간식으로 치즈, 육포, 과자 같은 제품 등이 해당한다.

- 높은 단계의 간식
일반적으로 가공되지 않은 닭고기나 쇠고기와 같은 단백질 기반의 보상이다.


낯선 장소나 활동량이 많은 곳처럼 환경이 산만해질수록 간식은 더 매력적이어야 주의를 끌 수 있다.

동기부여가 높은 상태를 유지하기 위하여 새로운 명령어를 가르치는 초기에 이 단계의 간식을 사용하도록 한다.

이 단계의 간식은 개들이 다른 환경에서 원하는 행동을 하도록 하는데 매우 중요하며 그들이 명령을 얼마나 잘 수행하느냐에 따라 보상 단계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

만약 간식의 단계를 탄력적으로 운용하지 않는다면 원하는 명령을 수행해야 하는 동기를 잃게 할 수 있다.

단지 참여한다고 해서 1등 트로피를 주지 않듯이 훈련용으로 개 간식을 사용할 때도 같은 원리가 적용된다. 


- 의심스러울 때는 코를 따라라.
이것은 개들이 관심을 끌기 위한 높은 단계의 간식을 어떻게 결정해야 할지 결정하기 위해 사용해야 하는 원칙이다.

다행히 개의 코는 사람의 코보다 훨씬 더 강력하기 때문에 냄새에 매우 민감하고 좀 더 자극적인 간식을 선호하는데 가공을 최소화한 자연간식을 선택하도록 한다.

간식은 덜 가공할수록 본래의 맛과 냄새가 그대로 유지되기 때문이라는 것.


물론 양념을 하지 않은 조리된 고기도 매우 효과적이다. 

▲사진=Pixabay

- 작을 수록 좋다.
훈련은 연속해서 명령을 반복하는 일련의 과정을 포함하기 때문에 훈련에 쓰는 간식 중 가장 좋은 것은 몇 초안에 빨리 먹을 수 있는 크기가 작은 간식이어야 한다.

짧은 시간에 큰 간식을 먹게 되면 자칫 소화기관에 무리가 올 수 있으며 칼로리 과다 섭취에 따른 건강상의 문제를 야기시킬 수 있다.

개의 집중을 유지하기 위하여 간식을 빨리 먹을 수 있어야 하며 간식에서 명령으로 신속하게 넘어가는 것은 행동이 곧 보상이라는 선례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개가 오랫동안 멈춰서 뜯어 먹어야 하는 간식은 훈련의 반복시간을 짧게 해 덜 효과적으로 만든다.

물론 개들이 오랫동안 뜯어 먹을 수 있는 것들을 좋아할지 모르지만 이것들은 크레이트와 같은 공간에서 여러 시간을 보낼 때 효과적으로 쓰이지 훈련용으로는 적당하지 않다.

-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만약 새로운 개가 '앉아','가만히','굴러' 하는 명령을 수행해야 하는 이유를 모른다면 그것은 개들에게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다.

반려동물이 새로운 것을 배우도록 부추긴다는 것은 견주가 최고의 카드를 꺼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

  • 치석제거
  • 잇몸관리
  • 배너2

TODAY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