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포승~평택 단선철도 2단계 구간 궤도공사 본격 추진

입찰 시‘사전 판정제도’최초 도입해 시공 품질 확보
  • 문기환 기자 / 2021-10-28 14:19:36
▲ 포승~평택 철도건설 노선

 

[하비엔=문기환 기자] 국가철도공단은 포승∼평택 철도건설 2단계(안중∼숙성) 궤도공사의 본격 추진을 위해 내달 시공업체를 선정하고, 오는 12월 착공한다고 28일 밝혔다.


총 3단계로 진행되는 포승∼평택 철도건설 사업은 사업비 7161억원을 투입해 포승에서 평택간 30.3km에 이르는 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1단계 평택에서 숙성 13.4km 구간은 지난 2015년 완공하였으며, 2단계 안중에서 숙성 9.4km 구간은 2017년에 착공해 올해 12월 궤도공정을 추진하게 된다.

3단계는 포승에서 안중 7.5km 구간은 기본계획을 완료했다. 

특히, 이번 2단계 시공업체 선정은 궤도공사의 특수성을 고려해 전문성과 시공 자격을 입찰심사 전 검증하는 ‘사전 판정제도’를 도입해 추진한다. 

건설업 등록기준 상 시설 및 장비 보유요건을 갖추지 못한 업체는 사전 차단해, 궤도공사의 품질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인희 기술본부장은 “사업이 완공되면 평택항과 배후공단 물동량을 원활히 처리할 수 있으며, 경부선과 서해선 연계로 운영 효율성도 증대된다”며 “2023년 2단계 사업 적기 개통을 위해 궤도공정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