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절반 "설 상여금 못 준다"

경총, 기업 509곳 설문조사
기업 3곳 중 2곳 "작년보다 경기 악화"
설 연휴 주말 겹쳐 작년보다 줄어...휴무일 4.0일
  • 송태섭 기자 / 2020-01-14 13:24:00
  • -
  • +
  • 인쇄
▲ 기업규모별 설 상여금 지급업체 비율 (도표=한국경영자총협회)

 

민족 최대의 명절 설이 다가옴에도 불구하고 전반적인 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기업 10곳 중 4곳은 설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영자총협회가 14일 전국 509개 기업을 대상으로 '2020 설 연휴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라는 기업이 57.8%로 작년보다 3.7%포인트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직원이 300인 이상인 대기업 가운데 설 상여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답한 곳은 71.8%로 작년과 같았고, 300인 미만 중소기업은 55.2%로 작년보다 4.4%포인트 줄었다.

 

또한 기업 3곳 중 2곳 이상은 작년보다 설 경기가 작년보다 나빠졌다고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설 경기(경영환경) 상황을 묻는 설문에서 가장 많은 70.1%는 작년보다 '악화했다'고 답했다. '비슷하다'는 답은 26.9%, '개선됐다'는 응답은 3.8%에 불과했다.

 

기업 규모별 분석을 봤을 때 '악화했다'고 답한 비율을 보면 대기업 66.7%, 중소기업 70.8%로, 중소기업의 체감경기가 더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올해 설 연휴 휴무 일수는 평균 4.0일로 작년보다 0.8일 줄었다. 주말(토·일)을 이어 설 연휴(월∼수)까지 이어졌던 지난해에 비해 올해는 설 공휴일이 주말에 겹치면서 대체 공휴일을 감안해도 4일만 쉬게 되는 회사가 많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이 4.3일, 중소기업이 3.9일로 작년보다 각각 0.6일, 0.9일 줄었다.

설 공휴일 이외 추가로 휴무하는 경우 그 이유로는 '단체협약·취업규칙 상 명문화'(47.5%)가 가장 많았고, '연차휴가 수당 등 비용 절감'(25.0%), '근로자 편의 제공'(17.5%)이 뒤를 이었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

TODAY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