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희 작가, '지리산'에 녹인 간절함-공감...실제사건 모티브 화제

-장르물 대가 김은희 작가 '지리산', 실제 사건 모티브 화제
-#1998년 계곡 수해 사건 #양민 학살 #소나무 불법 굴취의 아픔
-간절함이 낳은 실제 모티브 사건들! 한국적 소재의 공감까지
  • 노이슬 기자 / 2021-12-01 11:58:48

[하비엔=노이슬 기자] tvN ‘지리산’이 한국 역사의 아픔까지 품은 새로운 장르물의 진화를 보여주고 있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 제작 에이스토리, 스튜디오드래곤, 바람픽쳐스)이 지리산이라는 특수한 공간이 품고 있는 지극히 한국적인 정서를 담아내 시청자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물들이고 있는 것.
 

▲김은희 작가, '지리산'에 녹인 간절함-공감...실제사건 모티브 화제

 

특히 김은희 작가는 전작 ‘시그널’에서 현실 속 장기미제 사건을 해결하고 싶은 간절함을 얘기했다면, 이번 ‘지리산’ 역시 지리산에서 일어난 실제 사건들을 모티브로 그 역사와 아픔을 알리고 사람을 살리고자 하는 염원을 그려냈다. 진범을 추적해가는 미스터리를 메인 줄기로 수 세기 동안 산에 쌓인 사연, 산과 사람을 지키는 레인저들까지 누군가는 기억해야 할 이야기를 가지처럼 뻗쳐 계속해서 등반을 이어가게 만들고 있다.

먼저 연이은 연쇄살인사건의 피해자들의 공통점인 1995년 도원 계곡 수해 사건은 실제로 1998년에 일어난 대원사 계곡 수해 사건을 모티브로 했다. 극 중 서이강(전지현 분)의 부모를 비롯해 수많은 사람들의 목숨을 앗아가 마을 사람들이 공동 제사를 지내는 장면 역시 현실에서 가져온, 지금도 계속되고 있는 아픈 역사다.

지난 12회에서는 그 비극을 다시금 떠올리게 하는 게릴라성 집중 호우가 발생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더욱 체계적인 대비를 하고 훈련을 해온 레인저들의 뜨거운 사명감과 함께 성공적인 구조를 이뤄내 감동을 안기기도 했다.

더 과거로 돌아가 지리산에서 일어난 양민학살도 언급됐다. 바로 3회에서 서이강이 양민학살이 자행되던 현장에 총탄 자국이 남은 나무들을 총알나무라고 부른다고 말했고, 독버섯 음료를 마셨던 금례 할머니의 환각 속 한복을 입은 어른들과 아이들, 교복을 입은 학생들이 총에 맞아 죽어가던 장면들 역시 그 비극을 떠올리게 했다.

또한 곰을 사냥하기 위해 감자 모양으로 만들었던 사제폭탄과 멸종 위기종인 구렁이를 불법으로 포획한 건강원 직원들, 암암리에 벌어지는 소나무 불법 굴취 등 각종 인명 피해를 막고 생태복원을 위해 노력하는 국립공원 직원들의 모습들도 실제 사례에서 가져온 에피소드다.

뿐만 아니라 이러한 다양한 사건들 속 환영을 통해 미스터리한 죽음의 단서를 잡아내던 강현조(주지훈 분)가 생령이 되어서도 지리산을 떠나지 못한 건 그만큼 사람을 살리고 싶은 간절함이 남아서일 터. 이렇듯 드라마 ‘지리산’은 산을, 사람을 지키는 사람들의 진심과 그 염원을 들어주는 지리산의 신호를 전해주며 시청자들의 마음에 잔잔하지만 깊은 공감과 감명을 남기고 있다.

‘지리산’ 제작진은 “모티브로 한 실제 사건들 외에도 지리산에는 정말 다양한 역사가 쌓여있다. 삼국시대부터 지금까지 많은 이들의 한과 아픔과 염원이 모여 쌓여왔다. 무슨 일이 일어나도 이상하지 않은 영험한 곳이기에 드라마 속 사람을 살리고자 하는 현조의 간절함도 생령으로 남을 수 있었던 것이 아닐까 싶다”며 “한국의 오랜 역사와 이곳을 지키려 했던 수많은 사람들을 품은 지리산이 서이강, 강현조를 통해 어떤 메시지를 전하고자 하는지 마지막까지 애정 어린 시선으로 지켜봐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지리산’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