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챠] 정해인→탕준상까지...이제훈, 첫 감독도전 '블루 해피니스'로 의기투합

-왓챠 오리지널 숏 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 12월 8일 공개
-이제훈, '블루 해피니스'로 첫 감독 도전...정해인 이동휘 김다예 탕준상 표예진 지원사격
  • 노이슬 기자 / 2021-11-30 10:17:25

[하비엔=노이슬 기자] 왓챠 오리지널 숏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에서 이제훈 감독이 연출한 영화 '블루 해피니스'가 지금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주목받는 청춘 배우들이 총출동한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미래에 대한 불안과 고민을 마주한 채 평범한 삶을 꿈꾸는 취준생 찬영이 아무리 애써도 쉬이 잡히지 않는 행복을 쫓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이제훈 감독의 연출작 '블루 해피니스'가 배우 정해인, 이동휘, 김다예, 탕준상, 표예진 등 현재 가장 주목받는 젊은 배우들의 출연으로 이목을 끌고 있다.

 

▲정해인→탕준상까지...이제훈, 첫 감독도전 '블루 해피니스'로 의기투합/왓챠

 

한국 영화계가 주목하는 풍성한 배우 라인업으로 캐스팅 공개 당시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 이제훈 감독은 "나와 인연이 닿았던 배우들의 도움을 많이 받은 작품이다. 그래서 배우들이 돋보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그 부분을 가장 중점적으로 봤다"라며 '블루 해피니스'를 통해 배우들의 새로운 얼굴을 끌어내기 위해 노력했음을 전했다. 

 

특히 시나리오 단계에서부터 배우 정해인을 염두에 두고 썼다고 밝힌 이제훈 감독은 "정해인 배우는 내가 생각한 찬영의 200% 이상을 했다. 모니터를 할 때마다 놀라웠다. 정해인 배우가 아니었다면 이 작품이 이렇게 나오기 힘들었을 것 같다"라며 진심 어린 감사를 표하는 동시에 배우 정해인이 선보일 새로운 얼굴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한편 시나리오를 받자마자 이제훈 감독에게 장문의 메시지를 보낼 정도로 깊게 공감했다는 배우 정해인은 "이제훈 감독님은 배우가 편하게 연기할 수 있는 에너지를 복돋아 주셨다"라는 작업 소감을 전하는 한편, '블루 해피니스'에 노 개런티로 참여한 것이 밝혀져 훈훈함을 더했다.

 

▲정해인→탕준상까지...이제훈, 첫 감독도전 '블루 해피니스'로 의기투합/왓챠

 

배우 정해인 외에도 믿고 보는 연기력의 배우 이동휘, 주목할 만한 신예 김다예, 탄탄한 연기력의 배우 탕준상, 색깔 있는 연기를 선보이는 배우 표예진까지 현재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청춘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 '블루 해피니스'는 배우에서 감독으로 변신한 이제훈 감독의 새로운 시선을 엿볼 수 있는 작품이다. 누구나 한 번쯤은 고민할 취업, 돈, 사랑 등 현실적인 이야기를 녹여낸 '블루 해피니스'는 빛나는 배우들의 연기로 몰입감을 높이며 동시대를 살아가는 젊은이들로부터 공감을 끌어낼 것이다.

 

이제훈 감독이 연출한 영화 '블루 해피니스'를 비롯해 박정민 감독의 '반장선거', 손석구 감독의 '재방송', 최희서 감독의 '반디'까지 다채로운 개성의 네 명의 아티스트들의 이야기를 담은 '언프레임드'는 프레임에서 벗어나 새로운 가능성을 탐색하는 네 명의 아티스트(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가 마음속 깊숙이 품고 있던 이야기를 직접 쓰고 연출한 숏필름 프로젝트로, 오는 12월 8일 왓챠에서 단독으로 공개된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