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랩, 新 레이블 '엘리모나' 출범..."IP 기획·제작 주도"

  • 노이슬 기자 / 2021-02-16 09:58:51
  • -
  • +
  • 인쇄

[하비엔=노이슬 기자] 콘텐츠 유니버스 전문 제작사 ㈜와이랩의 신규 레이블 '엘리모나(ELIMONA)'가 폭 넓은 장르와 다양한 연령대 작품을 기획, 제작하고 있다.


엘리모나는 와이랩의 프로듀싱 시스템을 기반으로 참신한 기획과 다양한 작품을 제작하는 와이랩의 에이전시 레이블. 세계관을 바탕으로 하는 중앙기획형 작품을 제작하는 와이랩 레이블과 달리 엘리모나에서는 게임IP, 영상화 시나리오, 웹소설IP를 바탕으로 한 콜라보 웹툰은 물론 독자적인 오리지널까지, 와이랩의 기존 방향성과는 또다른 작품들의 기획, 제작을 주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엘리모나는 베테랑 프로듀서와 역량있는 PD들로 이루어진 프로듀싱 전문팀을 꾸렸다.'테러대부활', '테러맨', '세상은 돈과 권력'의 한동우(글) 작가와 '언밸런스x2', '리버스-더 루나틱 테이커', '약혼자는 동거중'의 이수현(그림) 작가가 각각 스토리 및 아트 총괄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엘리모나에서는 한동우, 이수현 두 프로듀서를 주축으로 오랜 기간 한국과 일본 그리고 글로벌 웹툰 시장에서 쌓아온 노하우를 와이랩 프로듀싱 시스템에 접목, 고퀄리티 작품 제작에 집중할 예정이다.

엘리모나는 2021년 공개할 10여편의 웹툰 제작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소재와 장르, 이야기면에서 확장성이 돋보이며, 실험적인 요소도 다분해 흥미를 자극한다.

2021년은 주식회사 문피아의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노블코믹스 두 작품으로 포문을 연다. 멸망한 세계에서 살아남기 위해서 네크로맨서가 된 남자 '나 혼자 네크로맨서'(원작 지점장 각색 김경열 그림 김동준), 노동교화형 중인 우주적 범죄자 예민준이 이민국 요원이란 신분으로 지구에서 석방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 '변방의 외노자'(원작 후로스트 그림 이상훈)를 비롯 10여편의 작품이 독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엘리모나는 “와이랩의 프로듀싱 시스템에 특화되어 있는 PD를 주축으로 한 웹툰 기획/제작 시스템을 갖고 있다”고 소개하며 “폭넓은 장르, 연령대의 작품을 기획, 제작함으로써 웹툰시장의 다변화를 시도하고, 완성도 높은 작품 연재에서 나아가 IP 제작을 주도하고자 한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어 “2021년, 올해도 다양한 작품이 준비되어 있으니, 앞으로 엘리모나의 행보를 기대해달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사진= 와이랩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

TODAY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