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지 X CJ ENM, 추미스 소설 공모전 개최...오늘(1일)부터 원고접수

  • 노이슬 기자 / 2021-04-01 09:21:51
  • -
  • +
  • 인쇄

[하비엔=노이슬 기자] 카카오페이지와 CJ ENM이 ‘제 5 회 추리, 미스터리, 스릴러 소설 공모전(이하 추미스 소설 공모전)’을 개최한다.


2016년부터 개최된 ‘추미스 소설 공모전’은 추리, 미스터리, 스릴러 요소를 갖춘 복합 장르물 소설 공모전이다. 당선작은 카카오페이지와 연재 계약을 맺고 웹소설로 기획 개발되며 검토 후 웹툰 제작의 기회가 제공된다. CJ ENM은 영화, 드라마 등의 영상화를 검토해 추진한다.
 

 

양사는 최근 <경이로운 소문>, <나빌레라> 등 웹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및 영화의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이번 공모전을 통해 다양한 콘텐츠로 확장될 수 있는 소설IP와 재능 있는 창작자를 발굴한다는 목표다.

이번 공모전은 신인, 기성 작가 구분 없이 모두 카카오페이지 앱을 통해 지원 가능하다. 접수기간은 4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이며, 당선작은 8월 2일 발표된다. 총 상금은 6,500만원 규모로, 장편 부문의 경우 대상 작품(1편) 3,000만원, 금상(1편) 1,000만원, 우수상(2편) 각 500만원이다. 단편 부문은 총 5편의 작품을 선발해 각 3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한편 추미스 소설 공모전은 역대 수상작들이 웹소설로 연재되어 인기몰이 중이거나 웹툰화 또는 영상화 계약을 맺는 등 소기의 성과를 거두면서 지원자들이 해마다 급증하고 있다. 지난해 금상으로 선정된 <블랙아웃>은 카카오페이지 공개 2달 만에 10만 뷰를 넘는 높은 성과를 기록했다. 대상으로 선정된 <팩트피싱>과 중편 <엘리제만을 위하여>, <뉴 월드> 등 다른 수상작들도 웹소설로 론칭 후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몰입감 있는 장르물이라는 독자들의 평을 받으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또, 제2회 대상 수상작인 <일곱 번째 배심원>과 우수상 수상작인 <암흑검사>는 국내 유력 영화 제작사와 영상화 계약을 체결했고, 같은 회 금상 수상작인 <내가 죽였다>, 제 3회 금상 수상작인 <경계인> 등은 현재 웹툰화가 진행 중이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노블코믹스 컴퍼니 황현수 대표는 “원작 웹소설(노블)을 웹툰(코믹스)으로 제작하는 노블코믹스 사업의 선두주자로서 장르의 다양화를 위해 2016년부터 추미스 분야 웹소설 작가 발굴, 작품 개발에도 꾸준히 투자해왔다.”며, “추리, 미스터리, 스릴러 웹소설을 웹툰으로 노블코믹스화한 곳은 카카오페이지가 최초이다. 반전의 묘미와 흡인력을 고루 갖춘 추미스 장르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CJ ENM 콘텐츠R&D센터 이종민 IP&트렌드 담당은 “공모전을 통해 확장성이 무궁무진한 독창적인 IP를 발굴하여, 잠재력 있는 창작자들과 미디어 경계를 넘어선 트랜스미디어 시대를 열어가는데 앞장서겠다” 고 밝혔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속보